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GC부산레드 ‘블소 토너먼트’ 2연패! 다음은 세계무대다!(종합)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8 시즌2(블소 토너먼트)’가 5일 GC부산레드의 2연속 우승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 8강부터 결승까지, 예측 불허!

이번 대회는 본선부터 유독 이변이 많았다. 8강 B조에서는 절치부심한 쿠데타제우스가 조 1위를 차지했고, 신예 빵이 전시즌 준우승팀 아이뎁스를 제압하고 4강 진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빵은 신예답지 않은 팀워크와 패기로 우승팀 GC부산레드를 압박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여 다음해 새로운 시즌 성과를 기대케 했다.

▲이변의 주역! 아나키(위쪽)와 빵

4강 승부도 예측이 빗나갔다. 아나키가 빵을 4대2로 잡고 1위 결정전에 오르고, GC부산레드가 쿠데타제우스를 물리친 것도 예측 범위 내에 있었다. 이변은 패자부활전에서 발생했다. 빵이 노련한 쿠데타제우스를 힘으로 누르고 본선 경기에 진출한 것.

또, 그동안 4인자에 머물렀던 아나키가 절대군주의 풍모를 보이던 GC부산레드를 꺾고 결승에 직출한 것도 의외의 결과였다. 경기 전 유저들의 승자 예측에서 단 4%의 지지를 받은 아나키가 역시 이번 시즌에 드디어 주역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마지막 한 걸음을 내딛지 못하고 GC부산레드에게 승리를 내주며, 팀 커리어하이를 경신한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 GC부산레드 시즌 2연패

▲어려운 승부를 마친 GC부산레드가 격한 포옹을 나눴다(사진=OGN 중계 캡쳐)

GC부산레드에게 이번 우승은 더욱 각별하다. 그 어느 때보다 힘겨운 승부 끝에 차지한 승리기 때문이다.

GC부산레드는 8강과 4강에서 아나키에게 두 번 패했다. 이 복수를 결승전이라는 시즌 중 가장 큰 무대에서 달성하며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됐다. 3위 결정전에서 신예 빵과도 풀세트 접전을 치렀다. 피 말리는 마지막 7세트에서 큰형 최성진(역사)과 막내 손윤태(암살자)가 활약했다.

우승팀 GC부산레드는 상금 2,500만원과 파이팅포인트(FP) 1,000점을 획득했다. 준우승으로 커리어하이를 경신한 아나키에게는 상금 1,500만원과 례 750점이 주어졌다.

 

■ GC부산레드 “4강 예상한 시즌, 우승해서 더 기쁘다”

Q 우승 소감은.
손윤태 “저번 시즌보다 시즌2보다 힘들었다. 잘해야 4강에 들 줄 알았다. 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
최성진 “‘블레이드앤소울’ 리그를 6년 정도 출전했다. e스포츠는 어린 선수가 잘한다는 편견을 깨는 것 같다. 날이 갈수록 실력도 늘고, 성적도 좋아진다. 또, 한 클래스로만 해서는 우승하기 힘든데, 동생들이 이런 약점을 메워주는 것 같다. 앞으로 있을 대회도 동생들을 믿고, 형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다.”
한준호 “힘든 시즌이었다. 지난해에는 내가 개인전 승리로 팀을 이끌었는데, 이번 시즌 개인전 승률이 좋지 않았다. 이를 만회하려고 태그매치 운영을 많이 연구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 앞으로도 태그매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우승해서 기쁘다.”

Q 시즌 중에 아나키에게 두 번 패했다.
한준호 “첫 경기는 3대0, 두 번째는 4대3으로 졌다. 태그매치에서 실수를 한 게 패배의 원인이었다. 결승전에서 만나도 실수만 안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질수록 강해지는 팀이다.”

Q 결선 3위 결정전에서 신예 빵과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당시 어떤 기분이 들었나.
한준호 “3위 결정전에 빵이 올라올지도 몰랐다. 아이뎁스와 4강, 쿠데타 제우스와 결선을 예상했다. 빵이 쿠데타제우스와 비슷한 클래스 구성이라, 연습한 대로 플레이하면 되겠구나 생각했는다. 그런데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잘하더라. 에이스 결정전까지 갈지도 몰랐다. 마지막 7세트 싱글매치도 부담감 때문에 나가겠다는 말을 못했다(웃음).”

Q (최성진에게)이번 시즌 크게 활약했다.
최성진 “우승은 많이 했다. 그런데 이번 시즌은 (내가)활약을 많이 했다. 동생들을 돌보고, 내가 부족한 점을 채운 시즌이라 만족스럽다.”

Q 하루에 두 번 에이스 결정전을 했다.
최성진 “연습을 많이 했다. 이 정도까지 해야되나 할 정도였다. 동생들이 하자고 하니, 형으로서 피할 수 없었다. 이런 노력을 결과로 잇고 싶었다. 부담됐지만 지고 싶지 않았다. 더 신중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었고,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Q 한국대표 선발전이 곧 진행된다. 경계해야 할 팀을 꼽는다면.
한준호 “우리와 많이 경기했고, 3전 1승 2패로 밀리는 아나키다. 아나키 선수들이 어떤 클래스를 꺼낼지에 따라 승부가 갈린 것 같다. 이번 시즌은 새로운 전략을 테스트한 시즌이라 아직 합이 70% 정도인 것 같다. 나머지 30%를 맞추면 코리아 파이널과 세계대회에서도 좋은 결과 있을 것 같다.”

Q 방송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나.
한준호 “(팬들의 반응을)항상 지켜보고 있다. 어떤 채팅을 하는지 신중하게 봤다(웃음). 도움이 많이 된다. 감사하다.”
손윤태 “다음 주 파이널 경기가 있다. 결과는 알 수 없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게임에서 격사를 하고 있는데, 곧 진짜 총을 잡으러(입대)가기 전에 좋게 끝맺음 하고 싶다.”
최성진 “팬들이 별명을 많이 만들어줬다. ‘따닥’ ‘월드 디스트로이어(세계급 역사)’ 등 이다. e스포츠 선수로서 기쁘고, 더 멋진 경기로 보답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하겠다.”

상암=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암=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