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GPM, 롯데몬스터VR 오픈...도심속 VR 테마파크로 출범

GPM이 롯데백화점과 손잡고 500평 규모의 도심형 VR 테마파크인 롯데몬스터VR을 오픈하며 백화점에서 쇼핑도 하며 다양한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을 표방하고 나섰다.

GPM은 10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에 위치한 롯데몬스터VR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시설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롯데몬스터VR은 500평 규모로 백화점에 처음으로 입점한 대형 VR테마파크로, 1인승부터 최대 12인승까지 약 100명이 동시에 어트랙션에 탑승할 수 있으며 룸스케일 방식의 ‘몬스터큐브’까지 총 60여가지의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몬스터 어드벤처’, ‘몬스터 판타지’, ‘몬스터 큐브’, ‘몬스터 시네마’ 등 4가지 테마로 구성된 롯데몬스터VR은 어트렉션 기기들의 외형 디자인 및 주변 환경까지 다른 테마파크와 유사하게 조성했으며, 각 테마마다 색다른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롤러코스터, 래프팅, 번지 점프, 레이싱 등을 다양한 VR 어트렉션을 통해 즐길 수 있으며, 8대의 몬스터큐브에서는 50여 가지의 VR 전용 콘텐츠를 방문객이 직접 선택해 플레이할 수 있다.

GPM의 박성준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기존 쇼핑몰이 판매나 먹거리로는 집객이 힘들어 점차 엔터테인먼트 시설의 비중을 늘리며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GPM은 2년 전부터 테스트를 거쳐 몬스터VR을 시설이 아닌 플랫폼으로 준비했다. 콘텐츠 개발은 물론 매니지먼트까지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만들어졌고 작년 8월 송도에 테마파크인 몬스터VR 1호점을 오픈, 1년간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롯데몬스터VR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GPM은 롯데와 1년 넘게 준비하면서 한 개 층을 테마파크로 바꾸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롯데몬스터VR은 정말 야외 놀이동산처럼 만들자는 목표로 보는 사람도 즐거울 수 있도록 준비하기 위해 많은 놀이동산을 방문하며 참고했다고 박 대표는 밝혔다.

박 대표는 ”가족 단위로 실내에서 놀 수 있는 시설이 별로 없다. 이 사업에서 가장 보람을 느낀 건 가족 단위로 즐겁게 놀 수 있다는 것이며 신체조건이 맞지 않는 어린이들이 처음으로 롤러코스터를 체험하는 새로운 경험을 줄 수도 있다. 또한 게임 만이 아닌 교육, 체험 등 콘텐츠도 많아 방과후 수업도 진행하는 등 기존 놀이동산과 다른 사업모델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 “2년 전부터 많은 VR카페들이 난립했고 사라졌는데 몬스터VR은 그런 소규모보다는 대형 놀이시설 위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수도권 이외에는 부산, 제주, 수원 등에서 오픈을 추진 중이며 해외 최초 거점은 베트남 하노이에 1,500평 규모로 오는 12월 오픈될 예정이고 프랑스, 말레이시아, 일본 등에서도 준비 중”이라고 박 대표는 밝혔다.

1인당 최대 3만8천원으로 요금이 비싸 대중화가 어려울 것 같다는 질문에 박 대표는 “60가지 콘텐츠를 즐길 수 있어 가짓수 과금 방식 대비 저렴하다”고 밝혔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