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하늘석'부터 '머라고라'까지, 버릴게 없는 '에픽세븐' PvP 보상

‘에픽세븐’ 영웅(캐릭터) 수집과 ‘토벌’, ‘미궁’을 통한 파밍과 육성이 일단락되면, 아레나(투기장)에 입성할 차례다.

‘에픽세븐’의 투기장은 시즌제로 운영된다. 전투결과에 따라 승점이 책정되고, 이에 따라 배치된 리그에 따라 보상을 받는다. 보상은 유료 재화인 하늘석과 정복 점수다. 둘 다 영웅 육성과 가방(인벤토리)과 영웅 슬롯 증가, 육성 재료 파밍에 사용되는 중요한 자원이다.

▲전방에 배치한 영웅이 탱커 역할을 하지만, 완전 비동기식 대결이 아니라 큰 의미는 없다

투기장 전투는 비동기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전자는 직접 파티와 영웅을 조정할 수 있고, 도전을 받은 유저는 투기장 메뉴에서 편성한 방어팀이 출전한다.

▲방어팀의 구성을 잘보고 주요 영웅을 빨리 처치하는 게 관건

공격팀은 유저가 직접 사용할 스킬과 대상을 고를 수 있다. 현재 대부분의 유저가 탱커(기사) 1, 공격수(전사, 마법사) 2, 힐러(정령사) 1의 조합으로 팀을 꾸린다. 따라서 공격팀의 제1 목표는 힐러이며, 상대 공격수가 위협적이라면 제일 먼저 공격수를 제거하는 등 전략적인 선택이 필요하다.

▲머라고라 씨앗은 아무리 많아도 부족하다. 잊지말고 챙기자

승리보상인 정복점수는 쓰임새가 많다. 일주일에 한번 ‘머라고라 씨앗’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부족한 행동력(던전입장 재료)도 충족할 수 있고, 필요에 따라 무기 강화석을 구매할 수도 있다.

‘머라고라 씨앗’은 영웅 스킬레벨을 올리는데 쓰는 ‘머라고라’를 얻는데 쓰인다. 1레벨 스킬을 레벨업 할 때 한 개, 2레벨에 3개가 필요하니 아무리 많아도 항상 모자란 게 머라고라다. 따라서 부지런히 투기장에 입장해 승점을 모아놓는 것이 더 강한 영웅을 육성하는 지름길이다.

아레나 리그는 최고 리그인 레전드부터 챔피언, 첼린저, 마스터, 골드, 실버, 브론즈로 나뉜다. 각 리그는 기준에 따라 1부터 7까지 세분된다.

많은 유저가 즐기고 있는 만큼 높은 리그로 가는 것은 당연히 어렵다. 하지만 브론즈리그라도 매주 최소 150개의 하늘석과 2점의 정복 점수를 받을 수 있으니, 대결(PvP)을 즐기지 않더라도 잊지 말고 꾸준히 아레나를 방문해보자.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