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롤드컵 오늘] 녹아웃 스테이지 종료, G2와 GRX 16강 진출 자격 증명

7일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16강 진출권을 건 플레이-인 2라운드 녹아웃스테이지가 마무리됐다.

G2e스포츠(G2)와 인피니티e스포츠(INF), 바시세히르슈퍼메시브(SUP)와 지렉스(GRX)의 5전 3선승제(BO3) 경기 결과 G2와 GRX가 승리해 상위 라운드 진출권을 확보했다.

G2는 INF를 상대로 위태위태한 승리를 따냈다. 1세트를 먼저 내줬고, 4세트에서 패배 직전에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서로 실수와 운영 미스가 엇갈리는 상황에서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낸 승리였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르블랑’을 잡은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가 상대 진영을 무너뜨리는 현란한 움직임으로 마지막 역전승을 만들어 냈다.

INF는 아쉽게 패했다. 1경기를 기분 좋게 따냈고, 4세트 단단한 조직력으로 대규모 교전(한타)를 위주로 승리하는 듯했다. 다만 퍽즈의 현란한 움직임에 위축된 듯 소극적으로 보일 정도로 신중한 운영 끝에 자멸해 아쉬움을 남겼다.

GRX도 SUP를 3승 1패로 꺾고 본선 16강에 올랐다. 1세트 상대 ‘스노우플라워(눈꽃)’ 노회종의 ‘라칸’에 한타 진영이 붕괴되며 분위기를 내줬다. 2세트도 상대의 운영에 말려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이때 발이 빠른 조합으로 한타 진영을 잡은 상대를 파고들어 역전이 발판을 만들었고, 기분 좋은 진격으로 불리한 상황을 뒤집어 역전승했다. 

승리를 맛본 GRX는 3세트와 4세트에서 하단 라인(봇) 조합을 위주로 SUP의 방어진을 뚫으며 승리의 미주를 차지했다. 4세트에서는 ‘내셔 남작(바론)’ 시도 과정에서 SUP에 뒤를 잡히기도 했으나, 앞서 확보한 이득이 커 경기가 반전되는 일은 없었다.

SUP는 롤드컵 진출 첫해 플레이-인 그룹스테이지 진출로 마침표를 찍었다. 세트 스코어를 먼저 차지해 기세를 올렸다. ‘갱맘’ 이창석 시그니처 픽인 ‘오리아나’와 빙결 강화 ‘아리’와 ‘아칼리’ 등으로 중심을 잡고, 노회종이 ‘라칸’과 ‘알리스타’로 팀을 지원했다. ‘제이낫’ 베르카이 아시쿠준도 ‘카이사’로 펜타킬을 기록하는 등 기록적인 활약을 남겼다. 

하지만 2세트 역전패의 충격을 수습하지 못한 듯 3세트와 4세트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내주며 패했다.

한편 전일 경기에서 승리한 클라우드9(C9)과 에드워드게이밍(EDG), 이날 승리한 G2와 GRX의 합류로 본선 16강 대진이 완성됐다.

▲16강 4개조 편성 결과(출처=공식 중계 캡쳐)

◆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녹아웃스테이지 2일차
1경기 G2e스포츠(G2) 3대1 인피니티e스포츠(INF) 
2경기 바시세히르슈퍼메시브(SUP) 1대3 지렉스(GRX)

◆ 16강 조추첨 결과
A조 플래시울브즈, 아프리카 프릭스, 퐁부버팔로, G2e스포츠
B조 로얄네버기브업, 젠지e스포츠, 팀바이탈리티, 클라우드9
C조 kt롤스터, 매드팀, 팀리퀴드, 에드워드게이밍
D조 프나틱, 100시브즈, 인빅터스 게이밍, 지렉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