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10월 11일] 6회 '네코제' 부산광역시청서 12월 개최 등 주요뉴스

■  6회 네코제, 부산광역시청서 열린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자사 게임 지식재산권(IP)를 사용한 콘텐츠 축제 ‘네코제’를 오는 12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부산광역시청에서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네코제는 넥슨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고 부산광역시청이 장소 제공과 행정 지원에 나선다. 또 부산콘텐츠코리아랩에 속한 콘텐츠 창작자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부산 지역기업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12월 넥슨아레나에서 열린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6회째를 맞는 네코제는 유저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돼 게임의 캐릭터·음악·스토리를 활용한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행사다.

6회 네코제 아티스트 모집 분야는 만화·소설을 포함해 개인 상점, 코스튬 플레이, 뮤지션, 아트워크 등 총 5개다. 13일 참가자 대상 오리엔테이션을 열고 행사 프로그램과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계 네코랩을 처음 공개한다.

 

■ 뮤 온라인, ‘스피드 서버 시즌4’ 사전예약 돌입

웹젠은 ‘뮤 온라인’의 ‘스피드 서버 시즌4’ 사전예약 접수를 시작했다. 

‘스피드 서버’는 정식 서버에 비해 경험치는 3배 이상, 아이템 획득 확률은 10배로 높게 조정된 서버로 캐릭터를 최대 700레벨까지 빠르게 육성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스피드 서버에서는 새로 추가되는 캐릭터 ‘룬 마법사(Rune Wizard)’도 가장 먼저 만날 수 있어 회원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룬 마법사’는 다양한 룬 마법을 구사하고, 에너지 스탯 배분에 따라 주위 적들에게 강력한 피해를 주는 마법형 캐릭터다.

‘스피드 서버 시즌4’는 16일로 예정된 ‘시즌14’ 첫 번째 업데이트와 함께 시작된다.

 

■ 넥슨 ‘파워레인저 올스타즈’ 사전예약 시작

넥슨(대표 이정헌)은 무브게임즈(대표 김동성)와 대원미디어(대표 정동훈)가 공동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신작 ‘파워레인저 올스타즈’의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파워레인저 올스타즈’는 ‘파워레인저’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만든 최초의 모바일 수집형RPG로, 모든 ‘파워레인저’ 시리즈가 등장해 인류와 평화를 위협하는 외계 악당을 물리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파워레인저 다이노레인저’, ‘파워레인저 블레이드포스’, ‘파워레인저 매직포스’ 등 10여 종 이상의 ‘파워레인저’ 전대 시리즈를 직접 수집 및 성장시킬 수 있으며, 하나의 ‘레인저’ 시리즈를 모두 수집하면 각 시리즈의 ‘메가조드’ 또한 획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5명의 ‘레인저’로 자신만의 팀을 결성해 ‘미션’, ‘오브미션’, ‘차원던전’, ‘길드 레이드’ 등 다양한 콘텐츠를 플레이하고, PVP(유저간 대결)를 통해 긴장감 넘치는 전략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 삼국블레이드, 육손·소교 장수 초월 해제 업데이트

네시삼십삼분(대표 한성진, 이하 4:33)은 모바일 수집형 RPG 삼국블레이드(개발사 액션스퀘어)의 장수 '육손'과 ‘소교’의 초월을 해제하고 요일 전장 보상을 상향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삼국블레이드 최초 서비스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온 두 장수는 이번 초월 해제 업데이트로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육손'은 손책의 사위로 어린 나이에 뛰어난 지략을 인정받아 이민족 토벌에 큰 공을 세운 장수다. 이릉대전에서 유비의 촉나라 대군을 맞아 화공으로 물리친 것이 유명하다. 삼국블레이드에서는 보주를 무기로 쓰는 장수로, 주위의 적에게 마법 피해를 준다.

'소교'는 주유의 처이며 ‘대교’와 함께 삼국지의 절세미녀 자매인 ‘강동이교’로 잘 알려져 있다. 게임 내에서는 불을 다루는 부채인 앵화선을 사용해 광범위한 적에게 화염 피해를 입히는 장수로 등장한다.

두 장수는 초월 해제 시 더욱 화려해진 외모와 함께 각각 강력한 기술이 추가된다. 초월에 성공하면 ‘육손’은 ‘광휘의 보주’를, ‘소교’는 ‘재 속에서 탄생’ 이라는 강력한 신규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요일 전장 보상도 상향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