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롤드컵] LPL 최초 우승팀 IG “드디어 팬들의 성원에 보답했다”

인빅터스 게이밍(IG)의 우승을 끝으로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이 막을 내렸다.

중국 LPL에서 2인자에 꼽혔던 IG는 이번 우승으로 중국 최고의 팀, 세계 최고의 팀으로 우뚝 섰다.

경기를 3대0으로 마친 선수들은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뜨거운 눈물이 실시간으로 방송됐고, 인천 문학 주경기장을 찾은 중국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선수들의 선전을 칭찬했다.

모든 경기와 일정을 마친 뒤, 담담하지만 흥분된 IG 선수들과 우승 인터뷰가 진행됐다. 다음은 IG 선수들과 나눈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이다.

Q 4강전부터 승리 소감을 아꼈다. 이제 우승을 차지했다. 소감은.
‘루키’ 송의진 “IG의 첫 롤드컵 우승이다. 미디어 데이 때는 설레발을 치다 상대방에게 실례할까봐 말을 아꼈다. 도전자의 입장에서 경기를 치루고 싶었다. 
우승을 한 지금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어떤 감정인지 나도 잘 모르겠다(웃음)”

Q (듀크에게) 롤드컵 우승 스킨 두 개의 주인공이 됐다.
‘듀크’ 이호성 “기쁘다. 하지만 각기 다른 지역의 두 개의 팀에서 우승했다는 사실이 더 좋다.”

Q 3대2 승부를 예상했다. 결과는 3대0이다.
김정수 감독 “그룹 스테이지 전적이 나빠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에서 3대0을 예상했다. 결승전을 준비하며 원상연 코치와 많은 대화를 나눴고, 프나틱에 대한 준비를 열심히 했다. 프나틱은 서포터가 미드 로밍을 자주간다. 그래서 ‘재키러브’에게 라인을 과감하게 푸시하도록 주문했다. 상대 스타일에 맞춰 우리 플레이를 조절했고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Q 결승전 밴픽 전략을 따로 세웠나. 원거리 딜러(AD캐리)를 주로 금지(밴)했다.
김정수 감독 “그룹 스테이지에서 상대가 트리스타나를 잘 썻다. 고전한 경기였다. 시비르도 롤드컵에서 승률이 좋은 챔피언이라 금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Q 롤드컵 우승 스킨의 주인공이 됐다. 어떤 챔피언을 원하나.
‘더 샤이’ 강승록 “임팩트가 강한 이렐리아가 좋겠다”
‘닝’ 쩐닝 가오 “카밀 스킨을 원한다.”
‘루키’ 송의진 “듀크 선수가 이렐리아를 말했으니 아칼리와 르블랑이 남는다. 어떤 챔피언이 더 인기있는지 생각해 보겠다.”
‘재키러브’ 웬보 유 “드레이븐을 만들고 싶다. 대회에서 플레이한 챔피언 중에는 카이사?”
‘바오란’ 리우이 왕 “라칸을 디자인한 개발자는 천재라고 생각한다. 우승 스킨이 라칸이면 좋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