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지니스
게임빌, 3분기 매출 230억-영업손실 68억 기록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2018년 3분기 실적을 8일 발표했다. 게임빌은 2018년 3분기에 매출 230억 원, 영업손실 68억 원, 당기순손실 8억 원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별이되어라!’의 대형 업데이트 등으로 국내 매출이 증가했으며, 해외 매출 비중은 57%를 차지했다. 4분기부터는 최근 ‘탈리온’의 해외 흥행과 잇따라 출시될 기대감 있는 라인업으로 본격적인 국면 전환이 기대된다.

게임빌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글로벌 원빌드 지역별 순차 공략으로 4분기 실적 개선에 주력한다.

글로벌 타깃 대작 ‘탈리온(TALION)’이 동남아에 이어 일본 시장에서도 흥행에 성공하며 안정적인 매출을 실현하고 있다. 이 게임은 동남아와 일본 현지에서 풀 3D 그래픽 모바일 MMORPG 시장을 리드, Top 모바일 MMORPG로서 트렌드를 이끌고 있으며 향후 본격적인 국가별 흥행 확산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잇따라 출시될 ‘엘룬(Elune)’, ‘NBA NOW’, ‘코스모 듀얼(Cosmo Duel)’, ‘게임빌 프로야구’ 등 차기 다양한 신작 라인업도 주목된다. 자체 개발 기대작 ‘엘룬’,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을 통해 획득한 NBA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농구 게임 ‘NBA NOW’, 실시간 PvP 퍼즐 시장을 선도할 ‘코스모 듀얼’, 7천 만 다운로드에 육박하는 베스트셀러 IP ‘게임빌 프로야구’ 등이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추구하며 성공 가능성을 극대화시킬 전망이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