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라이엇, 문화재 지킴이 기부금 50억 돌파..인적자원 양성도 지원

문화재청과 함께 다양한 문화유산 보호와 지원을 진행한 라이엇게임즈가 올해도 우리나라 문화재 지킴이에 나선다. 그동안의 누적 기부금도 50억원을 돌파했다.

라이엇게임즈는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청과 함께 2018 문화재지킴이 후원 약정식을 진행하고 후원금 전달 및 향후 사용 계획에 대해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2012년부터 7년째 문화재청과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등의 협약을 통해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해왔다. 작년에도 8억원 규모의 추가 기부를 통해 약 44억원 규모의 누적 기부금을 지원했는데, 이번 후원 약정식을 통해 8억원 규모의 추가 기부를 단행, 누적 기부금이 50억원을 돌파했다.

그동안 라이엇게임즈는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등 해외 소재 문화재 반환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4대 고궁 및 왕실 유물의 보존처리와 연구 △문화유적지 3D 정밀 측량 △이상의 집 보존 등의 프로젝트들을 진행해왔다.  

라이엇게임즈 구기향 홍보총괄은 "게임은 대중적인 놀이문화가 되고 있다. 게임은 문화이고 문화의 뿌리는 문화유산이기 때문에 우리의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후원하는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후원금으로 진행되는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세 번째 국외 문화재 환수사업 추진 △문화유산 인적자원 전승 및 양성 지원 △문화유산 체험교육 프로그램 강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사업 지원 등 크게 4가지 분야에 대한 사업이 진행된다. 기존 사업에 문화유산 관련 인적 자원에 대한 지원이 추가된 것이 이번 활동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인적자원 지원 부분에서는 전통공예분야 중 전승자가 적고 수익성 및 대중의 관심도와 인지도가 떨어지는 취약종목에 대한 지원이 이뤄지게 된다. 또한 문화재 분야 청년 전문가 양성을 위해 다양한 관련 학사전공을 마련하고 있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대학생 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기존에 진행한 국외 문화재 환수 지원 행보도 지속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국내의 관련 유물도 구매, 관련 전시를 진행한다. 역사 문화 교실 및 역사 문화 탐방 캠프 등 다년간 이어오고 있는 기존 활동들도 지속 진행된다.

문화재청 정재숙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라이엇게임즈의 지원이 어느새 7년이 넘었는데 더 오래 갔으면 좋겠다. 또한 민간협력의 문화재 보존 사업이 원활히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남에게 돈을 주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 미래 청소년의 즐거움과 연결시켜 문화재 보호의 대의명분으로 삼아주는 라이엇게임즈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에 라이엇게임즈 이승현 대표는 "올해 누적 기부금이 50억원을 돌파했다. 돈보다 중요한 것, 그리고 '리그오브레전드' 서비스의 경쟁 전략 상위 개념은 '이용자에게 신뢰를 얻는 것'이다. 많은 활동이 그것을 전제로 이뤄진다"며 "게임 사업을 하다 사회적 기업을 하시는 분(베어베터 김정호 대표로 추정)이 '좋은 일을 한다고 얘기를 계속 듣다보면 내가 착한사람 되는것 같다'고 했다. 그래서 나도 점점 애국자가 되어간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이런 기회로 사회공헌을 하게 되어 감사하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계속 하겠다."고 화답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