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오거돈 시장, 지스타 2018로 게임계와 소통 시작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스타 2018’ 현장을 찾았다. 부산시가 차세대 먹거리로 점찍은 게임업계와 소통하기 위해서다. 게임도시 부산 육성을 위한 도전이 시작된 것.

오 시장은 15일 ‘지스타 2018’ 개막식에 참석해 지스타 영구 부산 유치와 이에 필요한 인프라를 대대적으로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해외 게임쇼처럼 지역 밀착형 행사로서 정착된 이미지가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부산을 게임특화도시로 만들기 위한 계획도 일부 공개했다. 2022년까지 부산 최첨단 혁신 산업단지 센텀 1지구에 1000억원을 투자해 게임융복합타운을 건설한다. 2센텀지구는 국내외 게임기업을 위한 게임특화단지도 조성한다. 이곳은 입지선정과 게임제작, 프로모션을 비롯한 수속지원까지 게임산업에 특화된 지원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e스포츠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차세대 스포츠이자 문화 콘텐츠를 선점해 부산의 성장 동정으로 삼겠다는 것. 이를 위해 80억원을 투자한 e스포츠 전용경기장 건설을 추진해 인프라를 구축한다. 경기장 완공 뒤에는 연중 개최되는 글로벌 규모의 게임축제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재양성에도 힘을 보탠다. 부산에는 게임 아카데미와 게임산업 특화 대학교 등이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 게임전문센터 기능을 강화해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고도화한다는 것.

오 시장은 “부산으로 이전한 (게임)업체가 일자리를 창출하고, 부산이 육성한 전문인력이 성장을 돕는 선순환 체계를 완성할 것”이라며 “마이스 산업 도시로 성장 중인 부산과 게임산업이 연계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동반 성장하게 만들겠다”고 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