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리뷰
뷰소닉 모니터, 지스타 BTC관 다양한 부스에서 활용돼

디스플레이 전문 기업 뷰소닉이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8에서 여러 모니터를 선보이며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직접 홍보 부스를 차린 것은 아니지만 지스타 BTC관의 주요 부스에 뷰소닉 모니터가 선보여진 것.

뷰소닉이 전면에 내세워진 부스는 하드웨어 전문 브랜드 이엠텍의 부스였다. 최신 그래픽카드와 AMD 라이전 프로세서 탑재 게이밍 PC와 공유기, 키보드, 커스텀 PC 등의 제품들이 선보였는데, 이들 제품에서 사용되는 모든 모니터에 뷰소닉 제품이 사용됐다.

그 다음으로 많이 사용된 곳은 지스타 2018의 메인 스폰서인 에픽게임즈 부스였다. 에픽게임즈는 슈팅 게임 '포트나이트'를 앞세워 전면적인 홍보를 진행하고 있는데, 무대 이벤트존을 제외한 '포트나이트'의 모든 체험존에 뷰소닉 모델이 활용됐다. 여기에는 주로 PS4용 '포트나이트'가 구동됐는데, 게임 특유의 깔끔한 그래픽을 관람객들에게 제대로 경험토록 했다.

또한 언리얼 엔진의 최신 기술인 디지털 휴먼, 멀티 플랫폼, 레이트레이싱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 의 모든 모니터 역시 뷰소닉 모니터가 쓰였다.

기가바이트의 게이밍 브랜드 '어로스'(AORUS) 부스에도 뷰소닉 모니터가 눈에 띄었다.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게임용 모니터는 물론 무대에 마련된 모든 대전 이벤트용 PC에도 활용돼 관람객들의 원활한 플레이를 돕고 있다.

지난 2016년 본사 차원에서 직접 한국 지사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뷰소닉은 일반 사용자는 물론 PC방에 대한 적극적 공략으로 외산 브랜드 중 1위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실행 중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