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중국 ‘온라인게임도덕위원회’, 20개 게임 검토결과 발표...판호 발급 재개 신호탄?

중국에서 ‘온라인게임도덕위원회’라는 단체가 등장했다. 이들은 20개 게임을 검토한 후 ‘11개 게임은 수정이 필요하고 9개 게임은 승인을 거부해야 한다’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아직 이 위원회에 대한 정확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위원회의 활동은 중국에서 게임 판호 발급 절차가 재개되는 첫 단추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중국 CCTV는 12월 7일 ‘온라인게임도덕위원회’와 관련한 뉴스를 짧게 보도했다. 내용은 간단하다. 최근 ‘온라인게임도덕위원회’라는 기관이 설립됐고, 이들이 설립 후에 중국에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20개 게임을 검토했다는 것이다. 검토 결과 이 위원회는 11개 게임에 대해서는 운영을 담당하는 자에게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시를 내렸고, 9개 게임은 승인을 거부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한다.

중국 CCTV 12월 7일 보도

 

다만,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다. 이들이 검토한 20개 게임에 현재 중국에서 서비스 되는 게임도 포함되는지, 아니면 현재 판호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었던 게임만을 검토한 것인지도 확실치 않다. 게임명 역시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승인을 거부해야 한다’는 부분도 다소 모호하다. 이미 판호를 받고 서비스 중인 게임이 대상이었다면, 이는 해당 게임의 판호를 말소하라는 의미일 수도 있다. (판호가 말소되면 중국에서 서비스하지 못한다. 사실상 서비스 중단 혹은 종료다.) 그게 아니고 게임 업체가 판호를 받기 위해 신청한 게임이 대상이었다면, ‘이 게임에는 판호를 내주면 안 된다’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조금 다른 시각에서 보면,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상반기에 정부 조직을 개편한 이후 반년이 넘도록 신규 게임 판호를 일체 발급하지 않고 있다. 만약, 이번에 검토된 20개 게임이 아직 판호를 받지 못한 게임들이었다면, 이번 소식은 중국 정부가 게임 판호 발급을 위한 절차를 마련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앞으로 이 위원회가 각종 게임들에 대해 계속 검토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게임 판호 발급 절차가 재개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위축되어있는 중국 게임 산업이 다소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한편, ‘온라인게임도덕위원회’라는 단체의 성격과 권한은 아직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 CCTV를 통해 처음 등장한 이 위원회가 중국의 어떤 정부 부서에 소속되는지, 혹은 중국 공산당의 어떤 조직 산하인지, 정확하게 어떤 권한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중국과 홍콩 매체들은 중국 CCTV의 짧은 보도만 인용해서 보도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중국 매체 '신화'는 이 위원회가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에 의해 설립됐다고 보도했다. 중앙선전부는 중국 정부 조직 개편 이후에 게임 판호 발급을 담당하게 된 곳이다. 

몇몇 중국 매체는 위원회의 구성원과 목적에 대해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위원회는 최근 베이징에서 설립됐으며 앞으로 온라인게임과 관련된 부서에 각종 의사 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위원회의 구성원은 학자, 언론 관계자, 무역 협회 관계자, 온라인게임 및 청소년 전문가 등이다. 이 위원회의 주목적은 온라인게임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온라인게임 기업이 직업윤리 준수, 사회적 책임 수행, 법률 준수, 미성년자 보호 등을 잘 할 수 있는 의사 결정 기준을 관련 부서에 제공하는 것이라고 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