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포트나이트' 행사 AOA 설현 실신 이유는 '화약 아냐'...에픽 공식 발표

지난 15일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 중 열린 축하 공연 무대에 올랐다가 구토 증세를 보이며 공연 도중 퇴장한 아이돌그룹 AOA의 멤버 설현의 퇴장 이유가 공연 중 터뜨린 화약 때문이 아니라고 에픽게임즈가 공식 발표했다. 

AOA는 지난 15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개최된 10억원 규모의 '포트나이트' 자선 e스포츠 행사인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1부 행사인 쇼 매치가 끝난 이후 가수 효린의 뒤를 이어 무대에 올랐다.

AOA는 자신들의 공연 두 번째 곡인 '사뿐사뿐'을 부른 뒤 마지막으로 '심쿵해'를 부르기 위해 준비를 하는 도중 멤버 설현이 구토 증세를 호소하며 쓰러졌다. 그러자 즉시 멤버들이 달려가 상태를 확인한 후 도저히 공연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 현장 직원들의 부축을 받고 무대 뒤로 퇴장했다.

사실 설현은 공연 중간부터 자신의 파트를 부르는 도중에도 호흡이 불안해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조짐을 보였다. 결국 설현은 2번째 곡을 부른 뒤 여러 번의 구토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뒤 흐느꼈고, 더 이상의 공연을 포기하고 퇴장했던 것.

설현이 퇴장한 뒤 AOA의 리더 지민은 "설현이 감기몸살 증세가 있어 몸 상태가 좋지 않다.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 뒤 마지막 곡인 '심쿵해'를 설현 없이 소화했다. 그리고 노래가 끝난 뒤 지민은 "멤버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AOA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연 이후 “축하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던 것. 하지만 AOA가 노래를 부를 때는 무대에서 화약이 점화된 적이 없었다. 때문에 FNC 측은 관람객 및 네티즌들로부터 '무리한 스케줄이나 복장이 아닌 화약 핑계를 댄다'며 빈축을 샀다.

결국 에픽게임즈는 17일 공식 발표를 통해 이번 설현의 공연 중 퇴장의 이유는 화약이 아니며, 설현의 쾌유를 빈다고 밝혔다.

에픽게임즈코리아는 "AOA 설현씨가 공연 도중 몸을 가누지 못하고 공연 중간에 퇴장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속히 설현씨가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한다."며 "확인 결과 해당 무대에선 화약을 사용하지 않았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FNC측에 재차 확인 후 인정을 하고 정정 내용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고 밝혔다.

이번에 무대에 사용된 제품은 ‘스파클러(모델명 ZK6200)’라는 이름의 무색 무취의 무대장치로, 인체에 전혀 무해함을 오랜기간 입증 받은 제품이라는 것. 실제로 현장에서 공연 이전에 다수의 불꽃이 나왔지만 출연자들은 아무런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에픽게임즈코리아는 "자사 행사에 출연하는 모든 출연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컨디션 난조에도 불구하고 무대에서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준 설현과 AOA 모든 멤버들에게 감사의 말씀 전하며 모쪼록 설현씨의 빠른 쾌유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 현장에서 공연 중 첫 곡을 마친 AOA의 모습. 이때까지만 해도 설현은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