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카카오, 멜론 '퍼스트클래스 브랜드' 선정

카카오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이 한국소비자포럼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퍼스트클래스 브랜드’로 선정됐다.

'퍼스트클래스 브랜드'는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로 10년 지속 선정된 브랜드에게만 주어지는 상으로 멜론은 올해 온라인음악서비스 부문에서 11년 연속 수상해 '퍼스트클래스 브랜드'에 올랐다.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은 2019년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브랜드를 소비자가 직접 선정하고 시상하는 상으로 25만 3,209명에 이르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표 참여로 높은 신뢰와 권위를 자랑한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모든 브랜드를 대상으로 인지도, 매출, 시장점유율 등 기초조사로 1차 후보를 선별하고 온라인, 모바일 및 유선조사를 통한 전국 소비자 투표를 실시해 부문별 최고지수를 획득한 브랜드를 최종 선정했다.

멜론은 국내 최대 규모인 3,300만 명의 회원과 4,000만 곡 이상의 음원, 영상 및 어학 등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와 시너지를 본격화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차세대 플랫폼들이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음원 콘텐츠를 앞장서 탑재하면서, 멜론의 가치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년 3월 카카오와 한 가족이 된 후, 카카오와 멜론의 계정 및 카카오페이 연동, 이모티콘 프로모션, 카카오톡 ‘프로필뮤직’ 서비스 등을 시행하며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또한,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Kakao Mini)에 탑재되어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핵심서비스로 꼽히고 있다. 올해 10월부터는 카카오내비에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아이)가 적용됨에 따라 제조사와 차종에 상관 없이 자동차 안에서 음성명령만으로 멜론의 음악재생 및 개인화된 음악 추천 기능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멜론은 IT 혁신 기반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이용자들이 좋아할만한 곡/영상, 공연 정보 등을 개인별 맞춤으로 제공한다. 개인화 맞춤 추천 서비스 ‘For U’는 빅데이터에 시간, 장소, 상황(TPO)까지 접목해 정교함은 물론, 큐레이션의 확장성과 다양성까지 확보했다. 이용자가 현재 시각에 맞는 자신의 상황, 기분 등을 입력하면, 취향은 물론 지금의 TPO에 꼭 맞는 것을 추천해주는 방식이다.

카카오 CMO 이제욱 부사장은 “그간 음악과 IT 기술을 접목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해 노력한 결과로 명예로운 수상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카카오와 함께 음악 및 문화콘텐츠의 가치를 더욱 드높이는 브랜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