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2019 LCK 개막! 슈퍼팀 SK텔레콤, 신예 담원 2대0 승리로 산뜻한 출발 기록
▲승자 인터뷰 중인 SK텔레콤 T1(왼쪽)과 담원 게이밍 선수들(출처=공식 중계 캡쳐)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가 서울 종로구 롤 파크에서 16일 개막했다. 슈퍼팀을 꾸린 SK텔레콤 T1과 진에어 그린윙스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신예 담원 게이밍과 젠지 e스포츠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번 시즌은 약 3개월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는 SK텔레콤과 담원이 각각 2대0 승리를 거두며 끝났다. 역대급 팀 리빌딩(재구축)이 진행된 스토브 리그 이후 첫 LCK 경기인 만큼 많은 유저가 네 팀의 승부를 지켜봤다.

먼저 SK텔레콤은 진에어를 파괴했다.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슈퍼스타를 대거 영입한 이유를 보여줬다. 단, 아직은 팀원의 호흡이 잘 맞지 않는 듯 무모한 역습을 허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진에어는 초반 과감한 합류로 SK텔레콤을 흔드는데 성공했으나, 세트 승으로 잇진 못했다. 다만 경기에 대한 집중력과 대형팀을 상대로도 선전하는 모습 등 경기 전 미디어데이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한상용 감독의 발언을 증명했다.

신예 담원은 제2의 그리핀을 꿈꾸는 것 같다. 1부리그 첫 경기에서 젠지를 꺾으며 산뜻한 1승을 기록한 것. 특히 봇(BOT) 듀오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리핀은 지난해 첫 대회에서 결승전에 오르는 등 활약한 팀이다.

‘뉴클리어’ 신정현은 보호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과감한 앞 포지션을 잡아 꾸준히 상대를 공격했다. ‘호잇’ 류호성은 ‘라칸’을 잡은 2세트 과감한 기습공격으로 팀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젠지는 다소 아쉬운 모습. 경기 초반 정글 사냥꾼(정글러)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상황을 푸려는 시도는 좋았으나, 중요한 순간 선수들의 의아한 플레이가 연달아 나오는 등 아직 시간이 필요한 듯 보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