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HLE 짜릿한 역전 승! 그리핀 ‘어나더레벨’ 증명

한화생명 e스포츠(HLE)와 그리핀이 18일 서울 종로구 롤 파크(LoL PARK)에서 진행된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 1주 2일차 경기에서 각각 1승을 챙겼다.

HLE는 짜릿한 역전승을 맛봤다. 지난 케스파컵의 16강 패배를 씻은 귀중한 1승이다. ‘수준이 다르다(어나더 레벨)’라는 평가를 받는 그리핀은 경기력을 과시했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HLE는 1세트를 kt 롤스터에 내준 뒤 2세트 반격에 나서 역전승을 따냈다. 마지막 세트 ‘트할’ 박권혁의 활약은 압권이었다.

박권혁은 사이온의 궁극기를 활용해 미드와 봇라인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 특히 텔레포트와 궁극기를 연계한 드래곤 지역 싸움을 지배하며 팀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시전 취소가 불가능해진 지금의 버전에서 약간의 손해를 감수하고 이득을 챙겼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그리핀은 고평가 받는 경기력을 첫 경기에서 증명했다. 1세트는 ‘타잔’ 이승용이 신짜오로 라인에 적극 개입해 이득을 봤다. 잘 성장한 트할은 경기 지배권을 가진 듯 날뛰며 승리를 이끌었다.

2세트에서는 서포터로 앨리스를 기용하는 묘수를 선보였다. 앨리스는 정글 사냥꾼(정글러)로 기용되는 챔피언이다. 이를 서포터로 운영해 공격과 교전개시(이니시에이팅), 상대의 발을 묶는 다양한 전략을 시도한 것. 

이 경기에서 상대 킹존 드래곤X의 과감함과 실수가 겹쳐 운영 포인트를 내줬으나, 바로 타잔과 ‘쵸비’ 정지훈의 활약으로 만회했다. 이후에는 전 세트와 마찬가지로 시시각각 변하는 운영과 타겟팅으로 적을 흔들며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