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킹존 연패 사슬 끊고 첫 승! 그리핀은 또 다시 '어나더 레벨' 증명

킹존 드래곤X가 연패에서 벗어났다. 팬의 관심이 집중된 그리핀과 한화생명 e스포츠(HLE)의 1위 결정전은 그리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두 팀은 23일 서울 종로구 롤 파크(LoL PARK)에서 진행된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 2주차 경기에서 각각 kt 롤스터, HLE를 2대0으로 꺾고 1승을 신고했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킹존은 2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제물은 kt 롤스터였다. 1세트 넥서스 앞 쌍둥이 포탑까지 밀리며 패배 직전까지 갔다. 이때 ‘라스칼’ 김광희가 필사적으로 적을 막아 반전을 만들었다.

1세트 대역전극에 몸이 달아오른 걸까. 킹존은 2세트 초반부터 kt를 몰아쳤다. 라스칼은 전 세트 활약에 고무된 듯 경기 초반 혼자서 킬 스코어(솔킬)를 올렸다. 다른 라인도 상황은 비슷했다. 모든 라인에서 이득을 챙긴 킹존은 ‘내셔 남작’ 사냥과 함께 kt 본진으로 진격해 첫 승을 신고했다.

2승 팀의 대결로 진행된 2경기 그리핀과 HLE의 경기는 그리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승자만 웃는 것이 일반적인 e스포츠지만, 이날만큼은 HLE도 챙겨가는 것이 있었다. 그리핀이 보유한 무실점 기록을 연달아 격파한 것. 특히 1세트 압박과 탈수기 운영으로 향후 경기를 기대케 했다.

그리핀도 1세트는 불리하게 출발했다. 아군 정글 지역을 적에게 장악당해 성장과 운영이 삐걱거렸다. 상대 HLE는 작정한 듯 상대 진영 깊숙한 곳까지 진격해 시야와 압박을 가했다.

상황을 뒤집은 건 역대급 한타(대규모 능력)이다. 11시 레드 버프 지역에서 상대 주요 챔피언이 궁극기를 흘려 넘긴 뒤, 말도 안 되는 교전 능력으로 킬 스코어를 챙겼다. 지난 경기에서 활약한 ‘타잔’ 이승용이 다소 부진한 상황에서, ‘초비’ 정지훈과 ‘바이퍼’ 박도현이 공백을 메운 것이 컸다. 누구나 캐리(팀을 승리로 이끈 선수)가능한 ‘어나더 레벨’ 팀이란 평가에 걸맞은 슈퍼 플레이가 연달아 터졌다.

고비를 넘긴 그리핀은 2세트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평소처럼 승리했다. 숨길 것 없다는 듯 깜짝 수를 아낌없이 사용했다. 상대 시야를 막는 녹턴과 공포-침묵-광역 궁극기로 무장한 피들스틱의 콤보로 조합을 완성했다.

이후 경기는 무난한 그리핀의 페이스로 흘렀다. 벌어진 격차는 억제기앞 포탑 공성전에서 명백하게 드러났다. 초비의 아칼리가 하단 억제기 지역에서 상대 4명의 견제를 뚫고 킬 스코어를 쓸어 담았다. 초비에게 시선이 쏠린 HLE의 진영은 무방비했고, 몰려드는 그리핀은 빈틈을 파고들며 1승을 추가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