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오버워치 리그, 10일부터 각국 팬들을 위한 친선경기 진행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는 2019 시즌 개막을 앞두고 팀 간 최종 연습경기 및 각국 팬들을 위한 친선 경기를 펼치는 ‘커뮤니티 카운트다운(Community Countdown)’을 10일(이하 한국시간)부터 5일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커뮤니티 카운트다운’은 전 팀이 참가해 개막 전 최종 팀 합을 맞추고 선수 개인별 기량을 점검했던 지난해 프리시즌을 대체한다. 2일 동안 치러지는 ‘연습경기’는 물론, 오버워치 리그 선수, 중계진 및 전 세계 스트리머가 참여하는 3일간의 ‘이벤트 매치’ 등 더욱 풍성한 볼거리로 기획됐다. 주요 경기는 한국어 생중계 예정이다.

먼저, 10일과 11일 양일간 펼쳐지는 팀 연습경기는 오전 5시부터 시작한다. 디비전에 상관없이 요일별 총 10개 팀이 참가해 팀 간 2선승제 맞대결을 펼친다. 특히, 올 시즌 새롭게 합류한 8개 팀 모두 기존 팀들과 대결을 펼치는 만큼, 신규 로스터의 실력을 엿보고, 새로운 라이벌 구도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본 경기는 용봉탕 해설의 트위치 채널을 통해 한국어 생중계되며, 일부 중계는 김정민 캐스터가 함께한다.

10일에는 ‘파리 이터널과 뉴욕 엑셀시어’(오전 5시) 맞대결을 시작으로 ‘애틀랜타 레인 대 보스턴 업라이징’(6시 15분), ‘토론토 디파이언트 대 필라델피아 퓨전’(7시 30분), ‘워싱턴 저스티스 대 샌프란시스코 쇼크’(8시 45분), ‘플로리다 메이헴 대 휴스턴 아웃로즈’(10시) 연습경기가 연이어 진행된다. 11일에는 ‘댈러스 퓨얼 대 런던 스핏파이어’(오전 5시), ‘밴쿠버 타이탄즈 대 LA 글래디에이터즈’(6시 15분), ‘광저우 차지 대 LA 발리언트’(7시 30분), ‘항저우 스파크 대 서울 다이너스티’(8시 45분), ‘청두 헌터즈 대 상하이 드래곤즈’(10시) 순으로 이어진다.

12일(화)과 13일(수) 오전 11시부터는 사용자 지정 모드로 이벤트 매치가 펼쳐진다. 이벤트 매치는 정해진 규칙에 따라 맞대결을 펼치는 ‘1대1 애쉬’, ‘1대1 아나 페인트볼’ 모드와 올 시즌 신규 팀 전체가 참가하는 ‘6대6 깃발 뺏기’ 모드로 진행된다.

2명의 한국인 스트리머가 참여하는 ‘6대6 쇼매치’는 오는 14일(목) 오전 11시 시작한다. 오버워치 리그 중계진과 전 세계 대표 스트리머의 혼합팀 대결 방식으로 3개 전장에서 먼저 승리를 거두는 방식이다. 한국에서는 미라지, 이태준 스트리머가 참여한다. 두 스트리머 모두 전 오버워치 선수 출신으로 뛰어난 실력을 갖췄다. 본 경기는 오버워치 리그 공식 트위치 채널에서 영어로 생중계된다. 

세부 일정은 현지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