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컴퓨팅
[칼럼] 구형 게이밍 PC, 그래픽카드만 지포스 GTX 1060 3G로 교체했더니
  • 오민준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2.12 17:35
  • 댓글 0

게임이 아니면 PC 업그레이드를 할 이유가 없는 요즘입니다.

2018년 12월을 달구었던 온라인 게임  '로스트아크'와 '아스텔리아'는 그나마 마른 하늘에 단비 같은 온라인 게임들입니다. 

한동안 모바일게임에 빠져 PC게임, 온라인게임을 멀리하다가 오랜만에 '로스크아크'를 좀 한번 해봤는데 나름의 재미가 있더군요. 

스마일게이트RPG에서 개발한 '로스트아크'가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느낌이라면 넥슨에서 선보인 '아스텔리아'는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느낌이었습니다.

게임을 안하면 PC 업그레이드 할 필요가 없는 요즘 최소한의 투자로 게임 진행이 가능한지 한번 궁금해서 간단하게 테스트를 좀 해봤습니다.

테스트의 목적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중 가장 사랑받고 있는 노병 '인텔 코어 i5 2500' 기반 PC로 새로운 RPG 게임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직도 많은 분들이 인텔 코어 i5 2500의 탑재한 PC를 많이 사용하고 계실겁니다. 

FHD(1920X1080) 환경에서 진행하는 게임은 인텔 코어 i5 2500정도면 옵션 타협으로 충분히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제 생각이었습니다. 

테스트를 진행해보니 제 생각은 절반 정도만 유효했습니다. 

2500은 아직도 충분히 현역이라고 할 수 있지만, 신상 게임을 2500의 컴퓨팅 파워로만 해결하기에는 시간이 많이 지났더군요. 

인텔 코어 i5 2500 출시가 2011년 1분기였으니 연차로 9년, 만으로도 8년이 되는 시기가 멀지 않았습니다.

고장이 나거나 게임에서 느리거나 뭔가 그럴듯한 교체 명분이 없다면 일반적인 용도로 인텔 코어 i5 2500 탑재 PC는 앞으로도 2~3년은 더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이 테스트 결과가 구형 게이밍 PC 교체의 동기 부여, 명분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먼저 테스트 PC 성능과 밀접한 부품의 사양은 아래와 같습니다.

CPU : 인텔(INTEL) 코어 i5 2500 3.3GHz (자동↑ 3.7GHz)
M/B : 애즈락(ASRock) Z68 Extreme4 Gen3
RAM : 삼성전자 DDR3 8GB(4GB*2)
VGA : MSI 지포스 GTX 460 N460GTX OC D5 1GB 싸이클론
SSD : 인텔 SSD 535 시리즈 120GB 
O/S : 윈도우 10 Pro 운영체제

2011~2012년도 기준으로 한다면 크게 아쉬울 것이 없을만한 구성입니다. 

지금도 가벼운 게임 즐기기엔 큰 부족함 없는 수준의 구성이죠.

'로스트아크'와 '아스텔리아'가 요구하는 PC 사양을 보면 인텔 코어 i5 2500 기반 PC는 최소 사양에 가깝습니다. 

'로스트아크'는 그래픽카드 사양을 해상도별로 세분화해서 제공하는 모습입니다. QHD와 UHD에 지포스 RTX 2070/2080을 명시한 것이 인상적이네요.

'아스텔리아'는 FHD에 맞춰진 사양으로 권장사양이 '로스트아크'보다 높은 편입니다. 

먼저 '로스트아크'부터 프레임 측정한 결과입니다.

지포스 GTX 460으로 기본 설정이 그래픽 옵션 '중' 수준에 맞춰졌네요. FHD 해상도로 프레임 측정을 해보니 각각 43.4, 52, 54.5 프레임을 기록했습니다. 

평균을 내보니 49.9프레임, 약 50프레임이 나오네요. 그래픽 옵션이 '중' 수준이었지만 이정도면 양호한 것 같습니다.

비교적 프레임이 잘 나올만한 환경(적은 몹, 한산한 마을)에서 측정하긴 했습니다. 

프레임이 떨어질만한 환경(많은 몹, 붐비는 화면)에서 10~15프레임 더 낮아져도 게임 진행에 마지노선이라고 할 수 있는 30프레임 수준은 유지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결과는 보기에 따라 이렇게 해석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최적화가 잘 된 로스트아크 
→ 요구 성능 수준이 높지 않은 로스트아크
→ 7년 넘은 그래픽카드임에도 쓸만한 지포스 GTX 460
→ 역시 쓸만한 인텔 코어 i5 2500

아무튼 그래픽 옵션 '중'으로 FHD 해상도에서 '로스트아크'를 진행하기에 코어 i5 2500+GTX 460 조합은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습니다. 해상도를 높이거나 그래픽 옵션을 더 높이지 않는 이상 업그레이드는 크게 필요하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스텔리아'는 '로스트아크'와 달랐습니다.

지포스 GTX 460의 기본 설정된 그래픽 옵션이 다섯 단계 중 두 번째, 가장 낮은 단계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그래픽도 보시면 디테일이 엄청 떨어집니다. 여기서 지포스 GTX 460의 한계를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프레임 측정을 간단히 해봤는데, 역시 34 프레임 정도 나옵니다. 그래픽 옵션을 이렇게 낮은데도 30프레임 조금 넘게 나오는것을 보고 '로스트아크'와는 상황이 매우 다르다는 걸 느꼈습니다.

역시 결과를 해석해보면 다음과 같겠죠.

→ 최적화가 잘 안된 아스텔리아

→ 요구 성능 수준이 높은 아스텔리아

→ 7년 넘은 지포스 GTX 460으론 어림없다

→ 연대 책임에서 인텔 코어 i5 2500도 자유로울 수 없다

'아스텔리아'를 하기에 코어 i5 2500+GTX 460 조합은 성능이 부족하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이런 결과에 CPU와 그래픽카드 중 누가 더 책임이 클까요?

게임을 좀 더 개선해보고자 그래픽카드를 한번 바꿔봤습니다.

 

조텍 AMP 지포스 GTX 1060 3GB 모델로 그래픽카드 선수 교체를 하고 다시 테스트를 한번 진행해봤습니다.

'로스트아크'는 프레임 제한이 걸렸는지 그래픽옵션을 높여 몇번 측정해도 59.9 프레임이 나오네요.

'로스트아크' 정도는 계속 60프레임 지속에 문제가 크게 없을 것 같습니다. 

'아스텔리아'도 다시 프레임을 측정해봤습니다.

먼저 비교를 위해 그래픽 옵션을 2단계로 그대로 맞춰 놓고 측정해보니 71프레임이 나오네요.

34프레임에서 71프레임으로 수치상 2배가 넘게 증가한 셈입니다. 

그래픽옵션이 낮기에 프레임이 빨라져도 그렇게 만족스럽진 못했습니다.

그래픽 옵션을 2에서 5로 끝까지 올렸습니다.

그래픽 옵션이 올라가니 다른 게임이 됐네요. 

'로스트아크'에선 크게 못느꼈는데 '아스텔리아'는 최고 옵션으로 진행해야 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레임을 간단히 측정해보니 평균 64프레임를 기록했습니다. FHD 해상도에서 풍성해진 화면에 60프레임이 넘어가니 확실히 게임이 재밌습니다.  

 

그래픽카드를 교체하면서 보니 6핀 보조전원이 2개 연결에서 1개 연결로 줄었네요. 

연결된 PC 전체의 전력 소비량도 좀 많이 줄었습니다.

인텔 코어 i5 2500+ 지포스 GTX 460 조합
로스트 아크 게임 진행 시 : 190~210w 수준
아스텔리아 게임 진행 시 : 190~220w 수준 

인텔 코어 i5 2500+ 지포스 GTX 1060 조합
로스트 아크 게임 진행 시 : 110~130w 수준
아스텔리아 게임 진행 시 : 120~160w 수준 

그래픽카드만 바뀌었을 뿐인데 전력 소비량 차이가 제법 됩니다.

'로스크아크'에선 80W 정도, '아스텔리아'에서는 60~70W정도 차이가 발생했네요. 

차이가 발생하는 만큼 지포스 GTX 460이 지포스 GTX 1060보다 더 전력을 소비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순히 성능뿐만 아니라 전력 소비량 대비 성능면에서도 엄청난 차이인 것 같습니다. 

세대 차이가 많이 나는 만큼 확실히 성능과 전력 효율면에서 비교가 안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픽카드만 바꿔도 FHD 해상도에서 코어 i5 2500은 여전히 현역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게엠 진행 시 60프레임만 나오면 진행에 큰 문제가 없다고 할 때 코어 i5 2500은 FHD 시대에 만들어진 CPU이고, 여전히 FHD 해상도 게임이 주류인 만큼 생명력은 유효하다 이야기할 수 있겠네요.

CPU, 메인보드, 메모리를 한꺼번에 업그레이드하는 건 매우 번거롭죠. 그래픽카드만 바꾸는게 한결 수월합니다. 하지만 그래픽카드를 바꾸면 결국 CPU와 메인보드, 메모리도 바꾸게 되실 겁니다. 

 

게시판에서 '로스트아크' 평가가 괜찮아서 해봤더니 역시나 괜찮은 편입니다. 조작법이 좀 낯설어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하긴 했지만, 사냥할 때 타격감이 재미를 더해 주었습니다.

오민준 칼럼니스트  555jura.ilikeit@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민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