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인텔, 미국 에너지부와 최초의 엑사급 슈퍼컴퓨터 선보인다

인텔과 미국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는 엑사플롭급(exaFLOP) 슈퍼컴퓨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스템 명은 ‘오로라(Aurora)’다.

시카고에 위치한 에너지부 산하 아르곤국립연구소(Argonne National Laboratory)에서 개발 중인 시스템은 과학 연구 및 발견을 극적으로 발전시키는데 사용될 계획이다. 해당 계약에 5억 달러 이상이 투자될 예정이며 인텔과 협력 업체인 크레이가 2021년에 아르곤 국립 연구소에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의 고성능 컴퓨팅(HPC)과 인공 지능(AI) 기술이 접목돼 초당 100경 회 연산이 가능한 시스템을 통해 연구자들은 과학적 문제들을 풀어나갈 전례없는 일련의 툴로 쓸 전망이다. 이 프로젝트는 거대 규모의 우주 시뮬레이션 개발부터 약물 반응 예측 관련 새로운 접근법, 더욱 효율적인 유기 태양 전지의 개발을 위한 재질 발견 등에 쓰일 예정이다. 

에너지부 릭 페리(Rick Perry) 장관은 “엑사급 슈퍼컴퓨터를 확보하는 것은 과학계의 발전뿐만 아니라 미국인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서도 시급한사항이다”라며 “오로라 시스템과 차세대 엑사급 슈퍼컴퓨터는 암 연구, 기후 모델링과 퇴역 군인의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 HPC 및 AI 기술을 접목할 것이다. 엑사급 슈퍼컴퓨터가 가져올 혁신적인 발전은 우리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라고 평했다.

인텔 로버트 스완(Robert Swan) CEO는 “최초의 엑사급 컴퓨터를 만들고자 합심한 기술전문가와 과학자 팀뿐만 아니라, 미국의 혁신과 제조에 전념하는 우리 모두에게 중요한 날이다”라며, “AI와 고성능 컴퓨팅의 융합은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자 경제적 기회를 창출할 중요한 촉매제이다”라고 전했다.

오로라 슈퍼컴퓨터의 기초는 엄청난 컴퓨팅 규모에서 인공지능과 고성능 컴퓨팅의 융합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인텔의 새로운 기술이다. 여기에는 차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인텔의 Xe 컴퓨트 아키텍처, 차세대 인텔®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 및 인텔 One API 소프트웨어가탑재된다. 오로라는 크레이의 차세대 슈퍼컴퓨터 시스템인 코드명 ‘샤스타(Shasta)’를 사용할 예정으로, 샤스타는 200개 이상의 캐비닛(cabinet)과 크레이의 슬링샷TM (SlingshotTM) 고성능 확장형 인터커넥트 및 인텔 아키텍처에 최적화된 샤스타 소프트웨어 스택을 포함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