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시프트업, 다양한 신기술 도입한 신작 '니케'와 '이브' 공개

'데스티니 차일드'의 개발사로 유명한 시프트업이 모바일 게임과 콘솔 및 멀티 플랫폼 신작 2종을 발표하며 2020년을 준비한다. 

시프트업은 4일, 신작 발표 행사 ‘크랭크인 쇼케이스’를 서울 서초동의 신 스튜디오 (SECOND EVE STUDIO)에서 진행했다. 김형태 대표는 시작을 알리는 출사표의 의미로 크랭크인이라는 단어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게임은 '프로젝트 니케'(Project NIKKE)와 ‘프로젝트 이브'(Project EVE)다. 발표는 ‘니케’의 개발 총괄을 맡은 최주홍 총디렉터가 진행했다. '니케'는 내부의 게임 컨테스트에서 출품되어 대상을 받은 프로젝트로, 김형태 대표가 차기작으로 점찍고 개발을 진행하게 됐다는 것.

▲ '프로젝트 니케' 최주홍 총디렉터

‘니케’는 강철의 외계 생명체에 의해 몰락한 지구에서 인류를 대신해 전장에 나선 전투 안드로이드 소녀의 이야기를 다루는 모바일 슈팅 게임이다. 전투 안드로이드가 너무 우수하게 만들어지다 보니 인류는 안드로이드가 싸우고 돌아오면 전투 데이터만 뽑고 나머지 데이터를 모두 삭제하고 있는데, 이 기억이 조금씩 남으면서 게임의 스토리가 진행된다. 

이 게임은 3인칭 슈팅(TPS) 방식으로, 2D의 진화를 TPS로 경험하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 휴대폰을 세워서 플레이하는 세로 뷰를 채택했고, 생동감 있는 전투 액션을 담은 슈팅의 기본 재미에 집중했다.

그리고 좀 더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보이기 위해 Live2D ver 3.3의 기술과 2.5D 페이퍼 폴딩 기술을 이용하는 등 ‘데스티니 차일드’의 모든 노하우를 담았다. 그래서 엄폐와 사격 자세로 나뉜 캐릭터의 움직임과 메카닉의 움직임 및 표현을 제대로 표현해냈다는 것이 최 디렉터의 설명이다.

또한 휴대폰을 세워서 플레이하는 세로 뷰를 채택했고 생동감 있는 전투 액션을 담은 슈팅의 기본 재미에 집중했다. 또한 ‘데스티니 차일드’의 메인 일러스트레이터인 김형섭(닉네임 혈라)이 아트 디렉터로 참여해 그만의 독특한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게임은 S.A.P(셰어드 멀티 플레이)라는 이름으로 최대 4인까지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다. 상대는 조준점만 노출되며 PvP, 레이드, 월드 보스, 기타 협력 미션 등에서 S.A.P로 즐길 수 있다. ‘니케’는 오는 2020년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프로젝트 이브'는 김형태 대표가 직접 소개했다. 그는 “전 세계에 각인되어 오래도록 그 가치를 유지할 수 있는 글로벌 AAA(트리플A) 타이틀을 창조하기 위한 그 첫 걸음의 의미를 가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발되고 있다”고 밝혔다.

▲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

이 게임은 싱글 플레이 베이스의 액션 게임으로 트리플A 타이틀에 걸맞은 극한의 액션과 그래픽 퀄리티로 제작되고 있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 기반 SF 액션 RPG로, 네이티브라고 불리는 침략자들로 인해 지구에서 쫓겨나 궤도 콜로니로 탈출한 최후의 인류가 다시 지구를 돌려받기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하고 있다.

유저는 지구 탈환 작전을 위해 지구에 파견(다이브)되는 프로젝트 이브의 부대원 중 유일하게 살아남아 스스로 이브라고 불리게 되며, 조우하는 적들과 펼치는 액션을 즐길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브'는 콘솔(PS4, XBOX ONE)과 PC(STEAM)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발매할 계획이다.

‘이브’는 김형태 대표가 디렉터와 아트 디렉터를 맡고, '블레이드&소울'을 함께 개발한 이동기 프로그램 총괄, '블레이드&소울'에 참여했던 이창민 원화총괄, '블레이드&소울'의 몬스터 팀장을 맡았던 이충엽 FX총괄 등 핵심 멤버들 뿐 아니라 많은 콘솔 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이주환 프로듀서 등이 재결집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브'에서는 타 게임에서 보여주기 힘든 폭발적 극한의 19금 액션을 선보일 것이다. 하지만 누구나 최고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며, 끝이 있는 게임도 존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엔딩이 있는 게임으로 개발 중"이라며 "겸손하고 진지한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AAA 타이틀 제작에 도전한다. 지금 도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해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브' 개발팀은 차기 타이틀 제작을 위한 독립 개발 스튜디오로 구성되어 별도의 건물에서 개발을 진행 중인데, 여기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밀도 3D 스캔 시스템을 도입해 실제 의상과 모델을 스캔해 고퀄리티 모델링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이를 활용해  실제 조형을 만들어 몬스터 제작과 스캔을 거쳐 가공되어 게임에 적용하는 등 기존 게임에서 보기 힘든 퀄리티로 제작을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형의 제작에는 3D 프린팅 시스템이 도입됐고, '알리타','어벤저스' 등 헐리우드에서 사용된 퍼포먼스 캡쳐 시스템 등이 도입되어 액션과 연기를 동시에 캡쳐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김형태 대표는 “3년만에 시프트업의 새로운 도전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단지 신작 타이틀뿐만이 아닌, 게임에 대한 시프트업의 자세를 보여 드리기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한 만큼, 유저분들 뿐 아니라 한국의 뛰어난 개발자분들도 뜻을 함께해 주실 수 있다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