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결승] SK텔레콤 2세트도 승리! 우승컵까지 한 발짝으로 좁혀

“나는 결승전에서 가장 컨디션이 좋다”던 ‘페이커’ 이상혁의 출사표는 현실이 됐다.

SK텔레콤은 1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 2세트를 가볍게 제압해,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앞섰다. 우승컵과 거리를 한 발짝으로 줄였다.

SK텔레콤은 라이즈와 모르가나, 코르키를 금지(밴)한 뒤 갈리오와 자르반 4세, 아지르를 골랐다. 일반적으로 갈리오를 중단(미드)로 둘지, 서포터로 쓸 수 싸움을 걸지만, 과감하게 아지르 카드를 꺼냈다. 이후 아칼리와 루시안으로 조합을 완성했다. 전 세트 후반을 이즈리얼이 책임졌다면, 이번에는 아지르에 무게를 줬다.

그리핀은 제이스와 사일러스, 칼리스타 등 9.6패치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챔피언을 위주로 금지한 뒤 리산드라, 헤카림, 이즈리얼, 브라움, 올라프를 뽑았다. 합류와 교전, 후반 공격력 분배까지 고려한 선택으로 보였다.

챔피언 선택과 금지(밴픽)만큼이나 초반 분위기도 확 바뀌었다. 그리핀은 초반 이득을 챙기기 위해 상대 레드 버프 지역에 파고들었는데, SK텔레콤이 역습으로 킬스코어 2점을 챙긴 것. 교전 개시(이니시에이팅)과 측면 파고들기의 핵심인 ‘칸’ 김동하의 아칼리와 ‘클리드’ 김태민의 자르반이 한 발 빨리 성장하게 됐다.

성장에 탄력이 붙은 ‘페이커’ 이상혁은 각종 교전과 슈퍼 플레이로 팀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물론, ‘테디’ 박진성, ‘마타’ 조세형, ‘칸’ 김동하, ‘클리드’ 김태민 모두 슈퍼 플레이를 연발하며 승리로 가는 길을 만들었다.

4분 만에 또다시 킬 스코어가 발생했다. 상대 기습을 피하려는 ‘초비’ 정지훈의 리산드라를 SK텔레콤이 사방으로 압박으로 잡아냈다. 이 과정에서 소환사 주문이 소비되지도 않았고, 라인 손해도 없었다. 상대 진영으로 도주로를 택한 정지훈의 판단 실수가 뼈아팠다.

그리핀 입장에서 다행인 것은 획득 골드(글로벌 골드) 차이를 1000골드 정도로 따라가고 있다는 점이다. 또, 7분경 하단(바텀) 다이브를 받아친 ‘리헨즈’ 손시우의 판단 덕에 킬 스코어도 한 점 따라잡았다.

11분경 전령을 건 대규모 교전이 벌어졌다. SK텔레콤이 상대의 진격을 저지하며 먼저 전령을 두드렸다. 하지만 마지막 일격은 빈틈을 파고든 그리핀 ‘타잔’ 이승용의 올라프가 가했다. 그리핀은 사방에서 포위망을 구축하며 지원에 나섰다. SK텔레콤은 난전에서 체력적 손해를 봤지만, 킬 스코어는 오히려 더 많이 따내며 컨디션을 과시했다.

분위기를 탄 SK텔레콤이 속도를 올렸다. 상대 ‘초비’의 기습을 ‘마타’ 조세형의 갈리오 궁극기를 통한 빠른 합류로 받아치며 킬 스코어를 추가한 것. 이에 킬 스코어는 8대2로 벌어졌다.

이후 그리핀은 분위기 반전을 위한 파고들기에 집착했다. 불리한 상황에서 슈퍼 플레이는 유리할 때 부다 더욱 어려운 법. 그리핀의 시도는 SK텔레콤의 능숙한 받아치기에 번번이 막혔다. 급한 그리핀과 침착한 SK텔레콤의 분위기가 분명하게 대비됐다.

잘 성장한 SK텔레콤의 진격은 멈춤이 없었다. 슈퍼 플레이가 시종일관 터져 나왔고, 치명상이 될 수 있는 공격도 여유롭게 받아쳤다. 29분 44초반에 세트 스코어를 추가한 SK텔레콤은 우승컵과의 거리를 한 발짝으로 좁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