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넥슨-넷게임즈, 세 번째 신작 'V4'도 함께 서비스 "글로벌까지 간다"

넥슨과 넷게임즈가 세 번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는 글로벌 시장까지 포함됐다.

넥슨은 26일 넷게임즈(대표 박용현)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게임 ‘V4(브이포)’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계약으로 넥슨은 ‘V4’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획득했으며, 올해 하반기 안드로이드 OS 및 iOS 버전으로 국내 서비스를 시작해 이후 글로벌 지역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히트(HIT)’, ‘오버히트(OVERHIT)’ 등 전작들을 통해 우수한 개발력을 입증한 넷게임즈의 세 번째 신작인 ‘V4’는 하이엔드 퀄리티 MMORPG로,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오픈필드에 기반한 대규모 인터 서버 PvP 플레이 및 다양한 콘텐츠 제공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그 동안 넥슨과의 다양한 협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왔다”며 “이번 프로젝트 또한 넥슨만이 보유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서비스 노하우를 가감 없이 선보일 수 있도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이미 전작들을 통해 넷게임즈의 탁월한 개발력을 충분히 경험했으며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확보한 만큼 V4 또한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오랫동안 사랑 받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