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스웨덴 정부, ‘확률형 아이템’ 관련 조사 착수…"소비자 보호할 방법 검토하라"

스웨덴 정부가 스웨덴 소비자원에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해서 소비자들이 적절하게 보호받고 있는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스웨덴 방송 STV1이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스웨덴에서 소비자 보호를 담당하는 기관이 실시하며, 현지 시각으로 10월 1일까지 검토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다만, 이번 조사는 ‘확률형 아이템’이 도박이냐 아니냐를 가리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은 아니다.

조사의 핵심 주제는 ‘도박이나 복권과 비슷한 요소가 많이 있는 확률형 아이템으로부터 소비자들이 적절하게 보호받을 수 있느냐’이다. 특히, 청소년들이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는지가 주로 검토된다. 스웨덴 소비자원은 이 문제와 관련해서 스웨덴 도박 위원회를 비롯한 몇몇 정부 기관의 의견을 참고할 예정이다. 아직 특정 게임 업체나 특정 게임이 조사를 받고 있진 않다고 한다.

각종 게임 아이템이 몇몇 아이템판매중개 사이트를 통해서 거래가 되는 현실도 고려해야 한다는 정부 관계자의 주장도 나왔다. 대부분의 게임은 게임에서 얻은 아이템이나 재화를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장치가 없지만, 게임에서 얻은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게 해주는 몇몇 인터넷 서비스가 있다. 유럽에서 ‘확률형 아이템’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시점부터 이런 사이트들이 도마 위에 올랐고, 지속해서 단속도 되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이런 거래가 암암리에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스웨덴 게임 산업 협회(Dataspelsbranschen)는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환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스웨덴 게임 산업 협회 Per Strömbäck 대변인은 외신 게임인더스트리를 통해 “이 문제가 (도박이냐 아니냐를 가리는 것이 아닌) 소비자 보호와 관련된 문제라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라며 “우리도 소비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한다는 것을 밝힌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