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구글 스태디아 때문? MS-소니, 클라우드-AI 협력 선언

구글 스태디아라는 강력한 적이 나타났기 때문일까? 콘솔 플랫폼에서 경쟁 관계에 있던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소니가 손을 잡는 생각지도 못한 일이 발생했다.

미국 시간으로 16일, MS와 소니 양사는 게임과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위한 새로운 클라우스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저마다 장점이 있다. MS는 클라우드 솔루션인 애저(Azure)를 서비스하고 있고 AI 분야와 하드웨어 생산에 여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그리고 소니는 카메라-스마트폰 사업을 통해 확보한 첨단 이미지 센서 기술과 방대한 게임 및 콘텐츠 기술과 파트너들을 보유하고 있다.  

그에 따라 양사는 애저를 기반으로 한 미래의 클라우드 솔루션을 공동 개발해 각각의 게임 및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두 회사는 소니의 게임 및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애저 데이터 센터 기반 솔루션의 활용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반도체 및 인공 지능 분야의 협력도 모색한다고 밝혔는데, 새로운 지능형 이미지 센서 솔루션의 공동 개발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소니의 이미지 센서와 애저 AI 기술을 합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통합하고 소니의 반도체와 MS의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

소니의 요시다 겐이치로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플레이스테이션 플랫폼이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발전시키는 것이었다. 두 회사는 몇몇 분야에서 경쟁해왔지만 MS는 우리에게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였다. 이번 공동 개발이 인터랙티브 콘텐츠 발전에 기여하고, 반도체와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각자의 기술을 상호보완적으로 활용해 새로운 가치 창출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야 나델라 대표는 "소니는 항상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리더였다. 이번 제휴는 애저와 애저 인공지능의 힘을 소니에게 전달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력이 구글의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인 '스태디아'를 견제하기 위한 협력이라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이미 3천개 이상의 게임 업체가 스태디아 참여를 위해 신청을 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만큼 게임 플랫폼 업체들의 강력한 경쟁 상대로 떠올랐기 때문. 그에 따라 이들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 이번 MOU로 손을 잡은 양사의 수장. 왼쪽이 소니의 요시다 겐이치로 대표, 오른쪽이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야 나델라 대표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