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유나이트 서울 개막, 게임 제작-운영-수익화 지원 강화 발표

“더 넓은 시장으로 나가도록 돕겠다.”

유니티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유나이트 서울 2019 간담회를 통해 게임 제작-운영-수익화 정책을 강화하는 방안을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는 유니티 데이비드 헬가슨 창립자, 김인숙 한국대표, 준보 장 중화권대표, 칼 캘러워트 글로벌 에반젤리즘 최고책임자, 존 엘리엇 기술이사, 삼성전자 김정우 수석이 참가했다.

김인숙 대표는 “올해 유나이트 서울의 주제는 게임 개발자의 상상력이 실현되는 순간이다. 플랫폼과 마켓의 벽을 넘는 다양한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라며 “유니티는 주류 게임 개발 엔진이 된 지금도 개발의 민주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한 다양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는 중이다. 제작, 운영, 수익화 등 개발자가 필요로 하는 모든 부문에서 발전을 이룬 유니티에 많은 관심 부탁한다”라고 인사말 했다.

유니티는 지난 유나이트 서울 행사에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비게임 분야 지원 등을 발표해왔다. 올해는 순수 게임 개발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지원책과 신기술을 소개할 계획이다.

칼 캘러워트 최고책임자는 먼저 유니티가 모바일을 위한 최고의 개발 플랫폼이라고 자평했다. 여기에 미래를 위한 투자로 PC 및 콘솔의 하이엔드 퍼포먼스를 위한 기능을 추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이엔드 퍼포먼스는 올해 공개한 데모 ‘더 헤레틱(the HERETIC)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라며 “소수의 프로그래머와 아티스트만으로 고품질 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티 2019.1 버전과 프리뷰 버전에서 쓸 수 있는 새로운 기능도 소개했다. 엔비디아의 실시간 광원 추적기술(레이트레이싱, RT), 버스트 컴파일러, 엔티티 컴포넌트 시스템(ECS), C# 잡 시스템 등 이다. 이중 버스트 컴파일러는 로우 레벨 코딩을 하지 않아도 프로그램의 성능을 개선할 수 있다고 내세웠다.

이어 대작(AAA급) 개발을 위한 지원 방안으로 하복과의 협업을 발표했다. 하복은 대작 PC와 AAA급 개발에 사용되는 게임 엔진이다. 그는 “방대하고 상호작용(인터랙티브)한 배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좋은 물리엔진이 필요하다. 또, 물리현상에 통제권을 개발자가 갖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하복 피직스는 올 여름 공개할 계획”이라며 “유니티는 몇 년간 렌더링 그래픽과 성능 개선에 많이 투자했다, 그 결과 관련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자신했다.

수익화 방안인 UDP 소개도 있었다. 설명은 유니티 준보 장 중화권 대표가 맡았다.

UDP는 유니티 디스트리뷰션 포탈(Unity Distribution Portal)의 약자다. 한국의 원스토어와 같은 현지(로컬) 마켓을 서비스 버전을 통합 관리하는 솔루션이다. 개발 부담은 덜고, 수익창출을 위한 시장은 늘어나게 되는 것. 현재 3개의 로컬 마켓과 협업 중이며, 올해 말까지 지원 폭을 늘릴 예정이다.

준보 장 대표는 “통합(원스톱) 배포를 지원하는 UDP는 글로벌 빌드 서비스를 위한 최적의 솔루션이다. 또, 개발자와 유저를 직접 연결하는 통로기도 하다”라며 “서비스 이용 요금은 무료다. 마켓 수수료만 지불하면 된다”라며 장점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삼성전자 김정우 수석이 무대에 올라 모바일 최적화를 위한 협업 사례를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유니티는 게임의 프레임과 발열 등 최적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위해 협업 중이다.

그는 “지난해 많은 프로젝트의 최적화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유니티가 협업해 지원했다. 올해는 다음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어댑티브 퍼포먼스(Adaptive Perfomance, 이하 AP)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AP는 지난 2월 미국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소개된 기술이다. 게임 엔진과 하드웨어가 게임 최적화를 지원하는 기능을 탑재했다. 

김 수석은 “게임 최적화를 위해 성능을 떨어뜨리는 방식을 쓰는 개발자가 많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단말기(스마트폰)와 게임엔진이 많은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SDK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실험적인 프로젝트에서 프레임과 발열을 목표 성능에 가깝게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이제 시작된 AP프로젝트에 더 나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삼성전자와 유니티는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업할 계획”이라고 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