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유니티는 모든 플랫폼에 최적화된 게임 엔진”[질의응답] 유나이트 서울 2019 간담회

“유니티는 모든 플랫폼에 최적화된 게임 엔진이며, 더 많은 크리에이터(개발자)가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겠다.”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유나이트 서울 2019가 개막했다. 유니티 개발자가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새로운 기술에 대해 알아보는 컨퍼런스다. 올해는 게임 개발에 집중한 강연이 이틀간 열린다.

유니티는 올해 게임 개발, 운영, 수익화 세 가지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강연을 연다. 2019.1 버전에 탑재된 300여개의 새로운 기능과 모바일 현지(로컬) 마켓 출시와 운영을 지원하는 UDP(Unity Distribution Portal) 등이다. 특히, 고품질(하이엔드) 그래픽과 콘텐츠를 제작하는 기법을 소개하는데 무게를 뒀다. 모바일 게임 최적화를 위해 삼성전자와 협업한 어댑티브 퍼포먼스 기능도 포함됐다.

다음은 유나이트 서울에 참석한 유니티 데이비드 헬가슨 창립자, 김인숙 한국대표, 준보 장 중화권대표, 칼 캘러워트 글로벌에반젤리즘최고책임자, 존 엘리엇 기술이사, 삼성전자 김정우 수석이 참가한 질의응답 세션을 간추린 내용이다.

-유니티가 생각하는 엔진의 미래는 무엇인가.  
존 엘리엇 “모든 개발자와 크리에이터를 돕는 것이다. 자신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개발자를 만족시키고 싶다. 규모가 작은 인디 프로젝트부터 대형 개발사를 충족하는 게 목표다. 기술적 확장은 어려운 일이지만, 타협하지 않겠다. 문제가 존재하는 모든 것에 해결책을 제시하고 싶다.”
김인숙 “유니티는 한국에서 모바일 솔루션(게임 엔진)으로 많이 쓰인다. 그래서 모바일을 위한 엔진이란 편견이 있는 것 같다. 유니티는 모바일을 포함한 모든 플랫폼을 지원한다. 또, 새로운 기술, 하드웨어에 발맞춰서 엔진의 기능도 성장하고 있다.”

-(데이비드 헬가슨 창립자에게)유나이트 서울 쭉 지켜봤다. 소감이 어떤가.
“멋진 경험이다. 유나이트 서울을 처음 시작했을 때는 수백 명이 참석했다. 지금은 3000명이 넘는 개발자가 참석했다. 한국의 게임 시장처럼 우리도 꾸준히 성장했고, 지원책을 늘렸다. 앞으로도 더 많은 개발자, 개발 업체와 협업했으면 좋겠다.”

-(데이비드 헬가슨 창립자에게)WHO에 게임질병코드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한 생각은.
“한국 정부가 이 문제(게임질병코드)를 진지하게 다뤄왔다는 것을 알고 있다. 게임은 아름답고, 재미를 제공하는 콘텐츠다. 산업적으로는 많은 가치를 만들었고, 다른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다. 어떤 측면에서는 과하다 싶은 측면을 보이기도 한다. 사회의 일원으로서 어떻게 대처할지 신중하게 고민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게임 플레이를 금지하는 것은 지나친 것 같다.”

-화웨이가 자체 운영체제(OS)를 쓴다고 발표했다. 이를 지원할 계획은.
김인숙 대표 “오늘 아침 뉴스를 봤다. 문제를 확인하고 있다. 지금 확답 하긴 어렵다.”

-게임 최적화를 위한 SDK를 발표했다. 갤럭시 S10 기종에만 탑재되나.
김정우 수석 “게임SDK와 비슷한 기능은 지난해부터 있었다, 외부 개발자에게 공개하는 것은 처음이다. 개인 개발자의 부담을 덜도록, 엔진으로 제공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 게임 SDK는 S10부터 적용됐다. 이후 게임 업데이트를 통해 지원 기기를 넓힐 계획이다. 단, 업데이트는 통신사와 협의할 문제기 때문에 언제, 어디까지라고 확답하긴 어렵다. 연말까지 최대한 많은 기종에 업데이트 하도록 노력하겠다.”

-삼성전자 입장에서 게임SDK를 선보이는 것에 어떤 이득이 있나.
김정우 수석 “안드로이드OS 개발과정을 보며 최신 기술을 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고 느꼈다. 스마트폰 개발에 투자하는 것은 물론, 개발자를 돕는 노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안드로이드 개발자가 게임을 잘 만들게 되면, 삼성전자 스마트폰 유저는 더 좋은 경험을 하게 된다. 이런 간접적인 경험을 위해서 게임 개발과 관련된 기술을 지원하는 것 같다.”

-UDP를 쓸 수 있는 로컬 앱마켓을 소개해 달라.
준보 장 “한국, 인도 등 3개 지역 파트너와 UDP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중국 샤오미와 협업도 준비하고 있다.”

-UDP가 지원하는 범위가 궁금하다. 예를 들어 현지화와 같은 퍼블리셔의 역할까지 제공하는 건가.
준보 장 “UDP는 개발자와 로컬 앱스토어(마켓)를 연결하고, 패키지 작업량을 줄이는 솔루션이다.”
김인숙 “지역별로 로컬 스토어가 시장의 20~50%의 규모를 차지한다. 이런 시장에 진출하도록 돕는 솔루션이 UDP다. 지금은 하나의 빌드로 여러 마켓에 게임을 출시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앞으로는 현지화와 운영통계 같은 퍼블리셔의 기능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준 UDP 담당 “로컬 마켓 출시와 운영을 위한 불필요한 작업을 UDP가 줄여준다. 신규 시장을 개척하는 도구 역할이다. 분석과 같은 기능은 지속적으로 UDP 포털을 통해서 업데이트 할 거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