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오토체스'의 재미 그대로 이어받은 '도타 언더로드', 관건은 밸런스

밸브가 지난 21일 신작 게임 ‘도타 언더로드’의 공개 테스트(OBT)를 실시했다. ‘도타 언더로드’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도타2’ 유즈맵 ‘오토체스’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는 게임이다. ‘오토체스’를 개발한 중국 게임 개발사 거조다다공작실(드로도 스튜디오)은 밸브와 논의했고, 양사는 각자의 게임을 별도로 개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밸브는 ‘도타 언더로드’의 PC 버전과 모바일 버전을 동시에 공개했다. PC 유저와 모바일 유저가 서로 만나서 대전 할 수도 있다. 흔히 말하는 ‘크로스 플랫폼’ 혹은 ‘크로스 플레이’ 기능이다. 두 버전 모두 한국어도 지원한다.

 

■ ‘오토체스’의 재미와 유닛을 그대로 이어받은 ‘도타 언더로드’

‘도타 언더로드’의 가장 큰 장점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유즈맵 ‘오토체스’의 유닛이 그대로 등장한다는 점이다. 덕분에 ‘오토체스’를 즐겨봤던 유저들이라면 금방 적응할 수 있다. 게임의 전반적인 그래픽 스타일은 약간 달라졌지만, 그렇다고 별다른 위화감이 들진 않았다.

게임을 즐겨보니 별다른 서버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고, 다른 유저들과 매칭이 되는 과정에서도 버그가 발생하지 않았다. 덕분에 유즈맵 ‘오토체스’와는 달리 전반적으로 상당히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었다. ‘오토체스’의 게임 방식과 재미는 그대로 이어받고, 각종 버그나 불안한 서버 같은 기존 유즈맵의 문제점은 잘 해결한 ‘정식 버전’이 드디어 나온듯한 기분이다.

 

■ 튜토리얼 보강 및 유닛 밸런스 조정 필요

본 기자는 기존에 유즈맵 ‘오토체스’를 즐겨봤기에 대부분의 요소에 익숙하다. 덕분에 굳이 튜토리얼을 하지 않아도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의 게임을 처음 접해보는 유저라면 튜토리얼이 필수다.

그런데 ‘도타 언더로드’의 튜토리얼은 아주 기초적인 게임 방식만 알려주고 있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중요한 변수인 다른 유저의 레벨, 골드 보유 현황 등에 대해서는 아예 설명을 해주지 않는다. 덕분에 처음 하는 유저 입장에서는 화면 좌측에 빼곡하게 적혀있는 각종 숫자들이 정확하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파악하기 힘들다. 이런 점은 초심자들을 위해 보강할 필요가 있다.

유닛 밸런스도 조정할 필요가 있다. 지금은 ‘마법사’ 유형의 유닛들이 상당히 강력한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기사’나 몇몇 유형의 유닛들은 전반적인 유닛 성능이 떨어져서 상대적으로 선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게임을 처음 하는 유저들은 본인의 취향에 맞는 조합을 구성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보게 되지만, 게임을 계속하면서 자연스럽게 강력하다고 평가받는 몇몇 유형의 유닛 위주의 조합을 선택하게 된다. 이는 게임의 흐름을 고착시킨다.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결국 게임에 참가하는 8명의 유저가 모두 비슷한 유닛 조합을 목표로 하게 될 것이다.

현재 가장 강력한 유닛 유형으로 평가받는 마법사

유즈맵 ‘오토체스’는 전반적인 게임 밸런스를 꽤 잘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어떤 유형의 유닛을 사용하든, 적절한 조합만 잘 갖추면 상위권에 진입할 수 있었다. 하지만 ‘도타 언더로드’의 현재 밸런스는 가장 강력한 ‘마법사’ 조합을 누가 먼저 갖추느냐의 싸움이 되고 있다. 개발사의 밸런스 조정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다.

총평하자면, 게임의 기본 뼈대와 재미는 잘 갖춰졌다. 앞으로 살을 잘 붙여 나가고, 불편한 점을 개선하고, 유닛 밸런스를 적절하게 조정한다면 꽤 좋은 게임이 될 듯하다. 앞으로 공개 테스트를 통해 튜토리얼 보강이라든지, 유닛에 다양한 음성을 적용하는 등의 다양한 패치가 빠르게 이루어 지길 기대해본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