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oL 리라] SK텔레콤, 페이커 활약으로 탑 e스포츠 진영을 무너뜨렸다! LCK 2승

킹존 드래곤X의 활약에 SK텔레콤 T1도 승리로 화답했다.

SK텔레콤은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2경기에 출전해, 탑 e스포츠를 물리쳤다. 2연승에 성공한 LCK는 우승에 한발자국 다가섰다.

SK텔레콤은 아트록스, 엘리스, 니코, 칼리스타, 노틸러스를 골랐다. 탑 e스포츠는 케넨, 그라가스, 루시안, 이즈리얼, 유미로 진영을 꾸렸다. 두 팀 모두 라인전투의 이득을 바탕으로 성장이 중요한 조합으로, 진검승부를 펼쳤다.

SK텔레콤이 앨리스의 강점을 살린 다이브 플레이로 킬 스코어 3점을 선취했다. 첫 킬 스코어는 바텀(하단)에서 합작했다. 클리드의 앨리스가 옆구리를 치는 다이브로 상대를 압박해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합류전이 된 싸움에서도 상대 모유를 칸의 아트록스와 마타의 노틸러스의 합공으로 잡아냈다. 약 2분 뒤에는 탑(상단)에서 또다시 다이브 킬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은 라인 전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맵을 장악하는 데 전력을 투자했다. 칸은 라인을 밀어 넣고, 상대 미드 지역 정글 몬스터 칼날부리를 빼앗아 이득을 굴렀다. 바텀(하단) 담당 테디-마타는 드래곤 지역의 시야를 확보에 힘을 보탰다.

맵 장악에서 앞선 SK텔레콤은 당연하다는 듯 협곡의 전령과 드래곤 싸움을 위주로 운영을 시작했다. 특히 17분경 화염 드래곤을 건 싸움에서 페이커의 늦은 진입으로 대규모 교전(한타)을 대승했다.

위험한 순간도 있었다. 라인 전투가 끝난 상황에서 상대 진영을 파고들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때 SK텔레콤은 내셔 남작(바론)을 미끼로 한 잠복을 선택했는데, 합류 타이밍이 엇갈리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때 테디가 역으로 킬 스코어를 따내며 상대 진영을 후퇴 시키는 활약을 펼쳤다. 이 전투는 과감한 3인 바론 사냥 성공으로 이어져 승리로 가는 추진제가 됐다.

이후 32분 미드 지역에서 칸이 물리는 불리한 구도로 한타가 시작됐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칸은 전열에서 빠질 수밖에 없었다. 5대4 싸움구도가 된 것인데, 이때 페이커가 니코의 절묘한 궁극기 활용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꿨다. 질 것 같은 싸움을 대승으로 바꾼 최고의 활약이었다.

결국 상대의 주요 챔피언을 모두 잡아낸 SK텔레콤은 지체할 필요 없다는 듯 상대 진영으로 진격해 힘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2019 리그오브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
- LCK 2대0 LPL
1경기 킹존 드래곤X 승–패 인빅터스 게이밍(IG)
2경기 SK텔레콤 T1 승-패 탑 e스포츠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