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리프트 라이벌즈 첫 우승! 준우승 2회 아픔 씼었다

한국 LCK 리그가 글로벌 지역대항전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SK텔레콤 T1과 킹존 드래곤X, 그리핀, 담원 게이밍 네 팀이 힘을 합쳐 거둔 쾌거다.

LCK는 그동안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다. 출전할 때마다 중국 LPL에 밀려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런 설움을 3년째인 2019년 대회에서 드디어 씼게 된 것.

올해 LCK 대표로 출전한 SK텔레콤 T1, 그리핀, 킹존 드래곤X, 담원 게이밍은 각각 제 역할을 다하며 우승에 힘을 보탰다.

SK텔레콤은 결승 무대에서 탑 e스포츠를 꺾으며 그룹 스테이지의 실패를 만회했다. 그리핀은 그룹스테이지를 전승하며 LCK의 결승전 직출을 이끌었다. 결승전에서 중국 1위 펀플러스 피닉스의 훌륭한 전략에 패배했지만, 역전을 떠오르게 하는 집중력과 경기력으로 세계 팬들에게 존재감을 과시했다.

킹존 드래곤X는 결승 첫 경기에서 IG를 잡으며 LCK의 기세를 올리는 성과를 냈다. 특히 국제무대에서 선봉장의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출전해 승리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 담원은 흔들릴 수 있었던 LCK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경기력으로 우승에 기여했다.

LPL은 그룹 스테이지와 준결승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렸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펀플러스 피닉스가 보여준 예상을 깬 조합과 운영 방식은 LCK 팀에게 좋은 자극제가 될 명경기였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