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에 ‘머신러닝’ 적용한 카드 구현

카드 게임 ‘하스스톤’에 특이한 카드가 추가된다.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되어 유저들이 사용하면 할수록 더 똑똑해지는 카드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카드 게임 ‘하스스톤’이 8월 7일 출시되는 신규 확장팩 ‘울둠의 구원자’를 통해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한 카드를 선보인다. ‘하스스톤’의 ‘덱 자동 완성’ 같은 일부 기능에 인공지능 관련 기술이 적용된 적은 있지만, 이렇게 특정 카드에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이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소식은 지난 31일 게임 전문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진행된 ‘울둠의 구원자’ 관련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되는 카드는 ‘울둠의 구원자’ 확장팩에 포함된 전설 등급 카드 ‘위대한 제피르스’다. 이 카드는 특정 조건(내 덱에 똑같은 카드가 없으면)을 만족한 상황에서 유저가 사용했을 때, 카드 세 장을 제시한다. (카드 설명은 이를 ‘완벽한 카드’라고 표현한다.) 유저는 제시된 3장의 카드 중에서 한 장을 선택할 수 있다.

제시되는 카드는 유저가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면, A 카드를 사용하면 게임을 바로 이길 수 있는 경우에는 A 카드를 만들어준다. 상대 영웅의 체력이 6 이하일 때는 ‘화염구’(목표물에 6의 피해를 주는 카드)를 만들어주는 식이다. 상대 영웅이 ‘자락서스’면, 사용하기만 하면 이길 수 있는 ‘희생의 서약’(악마를 처치하는 카드, ‘자락서스’를 상대로 사용하면 바로 승리한다)을 주기도 한다. 상대 전장에 하수인이 많은 상태에서 사용하면 광역 공격을 가하는 ‘불기둥’(모든 적 하수인에게 4의 피해를 준다) 같은 카드를 제시한다.  

트위치 생방송에서 개발진이 이 카드를 시연한 모습 

‘위대한 제피르스’가 제시하는 카드는, 게임 내의 통계와 자료를 기반으로 결정된다. 유저들이 이 카드를 많이 사용할수록 서버에 데이터가 많이 쌓인다. 그리고 이런 데이터가 많이 축적될수록 더 적절한 카드를 유저에게 제시한다. 즉, ‘하스스톤’ 유저들이 이 카드를 많이 사용하면 할수록 이 카드는 더 똑똑해지고, 더 효율적인 결과를 낸다는 것이다.

‘위대한 제피르스’가 고려하는 변수는 전장 상황, 영웅의 체력, 마나 수정 보유량 등이다. 즉, 두 유저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요소만 고려한다. 상대방의 손에 어떤 카드가 있는지는 확인할 수 없는 정보이기 때문에 고려되지 않는다. 그리고 자신이 들고 있는 카드의 다양한 능력과 변수까지 고려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예를들면, 내 손에 아주 효율적인 콤보를 수행할 수 있는 카드가 있는데, 이런 콤보에 도움을 주는 카드까지 만들어주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제약도 있다. 일단 현재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위대한 제피르스’가 제시하는 카드는 오리지널 카드와 기본 카드에서만 나온다. 처음부터 모든 확장팩과 모든 카드를 대상으로 하면,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쌓는 것이 힘들기에 이런 제약을 건 것으로 추정된다. 나중에 데이터가 많이 쌓이게 되면, 개발진이 더 많은 카드를 제시하게 수정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스스톤’ 개발진은 트위치 방송을 통해 ‘위대한 제피르스’ 카드가 상대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는 ‘똑똑한 카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에 공개된 ‘위대한 제피르스’ 카드가 다소 정체된 ‘하스스톤’에 새로운 흐름과 재미를 불러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스스톤’의 신규 확장팩 ‘울둠의 구원자’는 8월 7일 출시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