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기존작-신작 흥행 덕...넷마블, 2019 2Q 매출 5천억원대 '컴백'

넷마블이 세번째 분기만에 매출 5천억원대를 다시 달성했다. 넷마블은 12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5,262억원, 영업이익 332억원, 순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1%, 전분기대비 10.2%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46.6%, 전분기대비 2.1%감소했고 당기순이익 역시 전년동기대비 42.7%, 전분기대 비 10.2%가 감소했다.

매출 부분이 증가한 이유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등 기존작과 더불어, 5월 출시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6월 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 ‘BTS월드’ 등 신작이 잇달아 흥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신작 출시를 위한 마케팅 비용 투입으로 인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분기보다 감소했다.

지역별 비중을 보면 해외 매출은 3,39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4%가 늘어난 64%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북미 등 서구권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와 ‘쿠키잼’을 비롯해 일본 시장에서 출시 열흘 만에 애플앱스토어 매출 1위를 기록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한 ‘일곱 개의 대죄’ 덕분이었다. 그에 비해 국내 매출은 전분기와 비슷한 1,872억원을 기록했다.

장르별 매출은 RPG가 41%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캐주얼과 MMORPG가 동일한 24%를 차지했다. 게임별 매출 비중은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가 1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마블 퓨쳐파이트', '일곱개의 대죄' 순이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당사는 지난 2분기부터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국내 및 북미, 일본 등 빅마켓에 성공적으로 출시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3분기에는 2분기에 출시한 흥행신작들의 실적이 온기 반영돼 영업이익이 개선되는 등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를 기대하고 있고, 해외매출 비중도 하반기에는 70% 수준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