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카드&포토
[포토] 게임에서 튀어나왔나? LCK 결승전에서 만난 코스어들 '찰칵'

게임 행사장에서 빠질 수 없는 볼거리가 게임 캐릭터로 변신한 코스어(코스튬 플레이어)다. 31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결승전 현장도 마찬가지. 자신이 좋아하는 챔피언과 선수들로 분장한 관람객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은 관람객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등 축제의 현장을 함께 즐겼다.

뜨거운 여름 날씨를 시원하게 해준 수영장 파티 챔피언들. 이른 시간부터 현장을 찾아 관람객들과 함께 사진도 찍으며 결승전을 즐겼다.

이상혁 선수를 좋아한다는 열성팬.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영상에 등장한 페이커 라이즈를 코스프레 했다. 응원하는 팀은 당연히 SK텔레콤 T1!

파트너 부스에서도 다양한 챔피언으로 변신한 코스어들을 만날 수 있었다. 에이수스 부스에는 여우 챔피언 아리와 다이애나의 멋진 포즈를 한 컷!

지난해 데뷔(?)한 K/DA 멤버 코스프레. 반짝이는 프레스티지 버전 의상과 완성도 높은 아리의 꼬리가 돋보였다.

인기 코스프레 팀 스파이럴 캣츠의 팬 사인회도 결승전 한편에서 진행됐다. 타샤와 도레미는 바이와 케이틀린으로 분장했다. 유명 코스어의 등장에 관람객의 시선이 떨어지지 않았다.

K/DA 코스튬을 착용한 SK텔레콤 부스 모델들. SK텔레콤은 8회 우승에 도전하는 T1 팀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부스를 꾸리고 다양한 현장 행사를 진행했다.

SK텔레콤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는 두 코스어. 아칼리와 이렐리아 복장의 완성도가 대단히 높았다.

K/DA의 큰언니! 암살자 이블린으로 변신한 코스어. 포즈를 부탁하지 않았는데도 뮤직비디오(MV) 팝스타의 시선강탈 포즈를 취해줬다!

미국에서 온 별 수호자들. 유창한 한국말로 SK텔레콤을 응원하기 위해 결승전 현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열정만큼은 이날의 MVP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