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SK텔레콤 T1, 종횡무진 클리드 활약으로 선제공격 성공!

SK텔레콤 T1이 그리핀에 선제공격을 가했다.

T1은 31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결승전 세트 스코어를 먼저 차지했다.

1세트의 수훈갑은 클리드 김태민과 페이커 이상혁이다. 클리드는 경기 초중반 적극적인 갱킹으로 상단(탑)과 중단(미드)라인을 풀어줬다. 특히 이상혁의 레넥톤과 엘레스의 연계로 킬 스코어를 연거푸 따내며 팀의 성장을 이끌었다.

상체가 앞서자 하단(바텀) 성장도 속도가 붙었다. 빠른 타이밍에 아이템을 차지한 테디의 이즈리얼은 미드 포탑을 두드리며, Q스킬 하나로 그리핀을 위축시켰다. 이에 T1은 드래곤을 포함한 중립 몬스터를 고루 섭취하며 체격을 키웠다.

체격차이가 벌어져 반격에 나선 그리핀의 날카로운 반격에도 흠집이 나지 않았다. 32분경 내셔 남작(바론)을 건 대치전에서 킬 스코어는 5대0, 골드 격차는 6000까지 벌어졌다.

결정적인 대규모 교전(한타)는 33분 미드에서 시작됐다. T1이 바론 시야를 확보하려는 그리핀을 싸먹으며 4킬을 쓸어담은 것. 퇴로를 막힌 그리핀은 진영을 잡히지 못한 체 무력하게 쓰려졌다.

완벽한 바론 타이밍. T1은 경기를 오래 가져갈 생각이 없다는 듯 미드 라인으로 진격했다. 이후 그리핀의 본진을 두드리며 빠르게 세트 스코어를 챙겼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