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엔씨 김택진 대표, "몇 년간 기술로 '리니지2M' 따라올 게임 없을 것"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2M'을 기술적으로 따라올 게임은 앞으로 몇 년간 없을 것"이라고 단언하며 게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5일 서울 강남구 더 라움에서 열린 리니지2M 기자간담회에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겸 CCO(최고 창의력 책임자)는 자세한 게임 발표에 앞선 키노트를 통해 리니지2M을 소개했다.

 

김 대표는 "과거 '리니지2'를 선보인 때가 기억난다. 심리스 월드를 만들어보자고 해서 시작한 게임으로 당시 2D에서 3D로 기술이 넘어가는 도전을 했던 프로젝트였다"며 "리니지2M 역시 현존하는 최고 기술을 모아 모바일에서 구현하는 한계를 넘어보자는 차원에서 시작했다. 고생을 많이 했고 이뤄낸 것들을 통해 어떤 게임 플레이가 가능한지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김 대표가 언급한 리니지2M의 도전과제는 모바일을 뛰어넘는 그래픽의 구현이다. 리니지2가 PC에서 가장 높은 그래픽 퀄리티를 구현한 것과 같이, 리니지2M 역시 그런 목표를 설정해 4K 해상도 기준으로 개발했고 PC에서도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고 한다. 모바일도 디바이스가 발전한 만큼 4K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

다음 목표로 삼은 것은 충돌 기술 완성이다. 기존 게임엔 캐릭터가 겹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는 기술적 구현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리니지2M을 통해 각 캐릭터들이 자신의 공간을 갖고 싸우고 몸으로 대항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다고 한다. 그래서 다른 유저와 몬스터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고자 했다는 것이 김 대표의 설명이다.

다음 목표는 심리스 세상의 구현이다. 기존에는 채널로 나뉘어 같은 월드여도 분산된 형태였지만 리니지2M은 모든 사람이 한 공간에 있을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하고자 했으며, 가장 중요한 것이 로딩없는 플레이라고 한다. 

그래서 월드가 깨져있는 느낌을 극복하고 어디든지, 누구든지 다닐 수 있는 심리스 월드를 개발하고자 했다. 행동이나 움직임이 최소단위로 묶고 분할된 랜드스케이프와 애셋을 통해 유저의 행동과 움직임에 다른 자동화로 로딩 없는 플레이를 구현했다고. 

그리고 이러한 로딩없는 월드가 모든 유저가 공유할 수 있는 것을 만들려 했다고 한다. 1만명의 유저가 한 채널에서 구현이 가능하고 1,000 대 1,000 전투가 가능한 세상을 구현했다는 것. 물리적으로 이전엔 없었던 가장 거대한 세상을 느낄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단언컨대 기술적으로는 리니지2M을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앞으로 몇년간 없을 것이다. 한 발 앞선 미래를 위해 떠났고 그곳에 도착한 것을 여러분께 보여드리는 것"이라는 말로 키노트 발표를 마쳤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