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엔씨의 꿈, 멀티 플랫폼 ‘퍼플’ 발표

엔씨소프트가 플랫폼의 벽을 허문다. 모바일 단말기(태블릿 및 스마트폰)에서 PC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는 ‘퍼플(PURPLE)’을 공개 했다. 5일, 서울 역삼동 더라움에서 신작 ‘리니지2M’과 함께 소개했다.

퍼플은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과 품질, 성능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PC와 스마트폰에서 같은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플랫폼의 벽을 허물고, 상황에 따라 알맞은 기기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서비스는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구현됐으며, 이를 통한 파티 화면 출력, 개인방송 진행 등을 지원한다.

엔씨소프트는 또 모바일게임에 최적화된 강력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며, 엔씨소프트의 온라인과 모바일게임 라인업을 플레이할 수 있다. 또, 개인방송과 파티원의 플레이를 같이 보는 기능도 제공한다. 론칭 타이틀은 리니지2M으로 낙점됐으며, 이 게임이 출시되는 4분기 이후 테스트 및 출시 일정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택헌 최고퍼블리싱책임자(CPO)는 “즐거운 게임도 중요하지만, 경험의 확장도 중요한 키워드다. 퍼플은 경계를 이어주고 한계를 뛰어넘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