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삼성 8K TV 화질을 문제삼는 LG전자, 어떤 논란일까?

LG전자가 7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IFA 2019에서 삼성전자의 초고화질 8K TV가 화질에서 국제 표준에 미달되는 제품이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LG전자는 이날 테크브리핑 행사를 통해 8K TV 국제 표준을 설명하면서 경쟁제품인 삼성전자 제품이 화질 선명도에서 국제 기준보다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관련해서 국제 디스플레이 계측 위원회(ICDM) 규정은 픽셀 개수와 화질 선명도 2가지 기준을 적용했다. 8K TV는 픽셀 개수가 3300만개(7,680×4,320)가 돼야 하며 화질 선명도 50%를 넘겨야 8K TV로 분류된다. 여기서 화질 선명도는 사람 눈으로 인접한 픽셀이 뚜렷하게 구분돼 보이는지 기준을 의미한다. 

LG전자측은 삼성전자 8K TV의 화질 선명도가 12%인 점을 지적하며 “대부분 제품이 픽셀수를 해상도와 동일시해서 표현해도 화질 선명도가 50%를 넘어 문제가 없었으나 최근 출시된 경쟁사 8K TV 제품은 픽셀 개수와 해상도가 일치하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LG전자는 6일 자사 제품의 화질 선명도가 90%인 것을 비교전시회를 통해 강조한 바 있다.

관련해서 LG전자는 시장에 출시된 8K TV 가운데 삼성전자를 제외하고는 소니 등 모든 제품이 화질 선명도 50%를 넘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제품 화질 선명도가 낮아진 이유로 시야각 개선을 위해 디스플레이에 붙인 특정 필름을 원인으로 추측했다.

이런 화질 논란은 중립적인 국제기구 기준을 쓴 만큼 일방적인 주장으로만 치부할 수는 없다. 다만 전자업계에서는 LG가 거론하고 있는 화질 선명도란 단순한 기술적인 픽셀 선명도이며, 사용자가 느끼는 화면 선명도와 직접 관련이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와 관련해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은 화질을 인증하는 데는 없다고 전제하면서 "화질이 좋든 나쁘든 8K를 만들면 해상도는 8K이고, 제조사 책임"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측은 3년 동안 개발환 8K 칩을 통해 사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좋은 화질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양사는 세탁기 논쟁부터 8K TV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한치 양보 없는 경주를 시작하고 있다.
 

[출처] LG전자

안병도 기자  press@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