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복잡하지 않게 그런데 빠져드는 SRPG '나선영웅전'

웹젠이 18일 신작 ‘나선영웅전: 헬릭스 사가(이하 나선영웅전)’를 출시했다. ‘뮤’ IP(지식재산권)으로 대표되는 MMORPG에 집중해온 것과 달리 이번엔 턴제 RPG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나선영웅전은 턴제 전략육성게임(SRPG) 장르다. 캐릭터 수집과 육성, 턴제 전략전투의 특징을 고루 즐길 수 있다.

게임은 스마트폰 세로 모드를 기준으로 개발됐다. 각 인터페이스는 한 손으로도 대부분의 조작이 가능하다. 또, 세로 모드에 맞춰 위아래로 길쭉한 맵은 기존 턴제 SRPG와 다른 모습이다.

 

■ 가볍게 즐기는 턴제 SRPG 전투의 매력

▲3개의 상성이 맞물리며, 무속성은 모든 속성에 100%의 피해를 준다

먼저 전투에서는 SRPG에 필요한 핵심만 남기고 불필요한 부분들을 쳐냈다. 일반적으로 SRPG는 무기의 특징에 따라 상성(강하고 약함)을 구현하는데, 나선영웅전은 이를 적-청-녹속성 세 가지로 압축했다. 이해하기도 쉽고, 상성관계를 파악하기도 편하다.

무속성 영웅도 존재하는데, 강하고 약한 속성 없이 균일한 데미지를 주는 영웅이다. 이는 정해진 패턴에 따라 진행되는 자동전투를 위한 의도로 보인다. 이밖에 캐릭터의 종족, 이동 형태(비행 등)에 따른 상성도 존재하지만 초중반 단계에서는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좋다. 

각 캐릭터에게는 액티브 스킬과 필살기 등이 배정돼 있다. 초반 단계에서는 한 번의 공격찬스를 속성에 맞춰 가볍게 즐기고, 후반에는 보다 다양한 시스템을 연구라하는 개발자의 의도가 엿보인다.

나선영웅전이 세로 그립을 선택한 이유는 전투 진행에서 드러난다. 아군 영웅을 터치하고, 공격할 적위에 이동시키는 슬라이드 방식만으로 전투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아군과 적군 캐릭터를 번갈아 순서대로 터치해도 공격이 진행된다. 반드시 양손으로 조작해야 하는 가로 그립의 단점을 극복한 것.

세로 그립으로 맵이 좁아지는 단점은 추가 병력 투입 방식으로 극복했다. 특정 맵에서는 시간이 지나면 추가 병력이 출몰한다. 출몰 지역과 순서가 맵에 표시되며, 어떻게 대처할지 유저의 전략적인 판단을 요구한다.

 

■ 장기, 체스 같이 단순하지만 깊이 있게

▲강적을 처치할때는 빠르게 연계공격 진영을 잡는 것이 좋다

협공(연계공격) 시스템도 조검을 최대한 줄였다. 공격 대상을 공격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아군은 무조건 연계공격에 참가하는 방식이다. 이동이나 공격 기회 여부는 따지지 않는다. 따라서 원거리 공격-근거리 공격 영웅을 차례로 공격하면 발동하는 경우도 있다.

협공에 참가하는 캐릭터가 많을수록 좋다. 높은 피해를 한 번에 줄 수 있기 때문이다(협공 캐릭터의 공격력은 2~30%만 반영된다). 따라서 공격 순서에 따라 전투 효율이 극명하게 갈린다. 필자는 원거리 공격 영웅 3개를 먼저 배치하고, 근거리 공격수를 활용하는 전략을 주로 사용했다. 이런 전투를 반복하다 보면 체스나 장기를 두는 착각이 들기도 했다.

▲육성 시스템은 레벨업, 승급, 돌파, 인장 장착 등으로 나뉜다. 돌파에는 캐릭터 조각이 필요하며 필드 전투와 아레나 보상 등으로 모을 수 있다

전투 승리로 획득한 보상은 캐릭터 육성에 쓰인다. 각 캐릭터는 레벨, 인장, 돌파, 각성, 승급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강해진다. 이중 인장은 일종의 장비로, 고유 능력치와 세트 효과가 배정돼 있다. 같은 종류의 인장을 많이 장비하면 능력치가 큰 폭으로 오른다. 웹젠 측은 이 인장 시스템으로 영웅의 장점을 배가하고, 단점을 극복하는 등 자유로운 육성이 가능하다고 했다.

 

■ 매력적인 일러스트, 부족한 유저-캐릭터 교감 아쉬워

▲배경과 대표 캐릭터 변경 등 꾸미기 설정이 상단 메뉴에 숨어있다

영웅 수집은 나선영웅전의 또 하나의 즐길 거리다. 최근 턴제 SRPG가 전략은 물론 수집의 재미를 강조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 게임 역시 다양한 매력의 영웅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다채로운 방식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여기에 웹젠은 국내 유저가 선호하는 표현을 덧칠하는 현지화 작업에 공들였다고 했다.

캐릭터는 크게 3가지 형태로 표현된다. 일러스트, 2등신 SD캐릭터, 전투에 등장하는 5등신 캐릭터다. 이는 각 영웅의 육성 및 상세보기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감에서는 획득한 캐릭터의 설정과 캐릭터 보이스(CV) 메뉴도 보인다.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는 캐릭터들. 캐릭터 수집형 게임의 매력이 반감된 느낌이다.

아쉬운 점은 캐릭터의 매력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수집형의 특징을 띄는 게임은 캐릭터의 매력을 다양한 방법으로 보여주려고 노력한다. 나선영웅전 역시 다양한 방법으로 캐릭터를 부각시키는 장치가 마련돼 있다.

하지만 메인 메뉴의 캐릭터 변경(화면 위쪽 레벨을 터치하고, 프로필을 교체하면 캐릭터가 바뀐다!)이 어렵고, 터치 시의 반응 등 유저와 캐릭터가 교감하는 부분 등 빠진 것이 많다. 캐릭터의 목소리 연기 패턴이 반복되는 것도 캐릭터 수집 게임으로서의 매력을 갉아먹는다. 수집형 게임의 특징도 강조된 만큼, 캐릭터의 매력을 여러 각도에서 조명하는 서비스는 필수다.

초반 전투가 지나치게 단순한 것도 눈에 밟힌다. 후반 스테이지로 갈수록 전투 난이도는 크게 오르나, 도전을 원하는 전략게임 마니아에게는 다소 심심한 것도 사실이다. 캐주얼한 전투를 원하는 유저의 눈높이에 맞춘 것으로 이해되나, 하드코어한 유저에게 맞춘 모드를 조금 더 일찍 제공하는 것도 좋아 보인다. 마치 장기나 체스의 묘수풀이처럼 공략법이 정해진 도전 스테이지를 제공한다면 더 좋을 것 같다.

 

■ 복잡하지 않게, 그런데 빠져드는 게임을 찾는 유저에게 추천

플레이를 해보며 느낀 나선영웅전이 목표한 부분은 명확하다. SRPG만의 재미와 수집 요소를 최대한 캐주얼하게 융합하는 것이다. 초반 플레이를 통해 이런 특징들을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었다. 간단한 조작으로 전투의 재미에 집중할 수 있고, 캐릭터를 모으는 재미도 나쁘지 않다. 복잡하지 않게, 그런데 몰입하며 빠져드는 모바일게임을 찾는다면 이 게임을 즐겨보길 권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