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리뷰
천장 설치로 편하고 넓게 쓰는 넷기어 오르비 프로 세틀라이트 SRC60

태블릿 PC로 간편하게 재고를 관리하고, 어디서나 노트북으로 빠르게 업무를 해치우는 시대다. 이런 비즈니스 환경에 필요한 인프라는 바로 무선 인터넷, 와이파이다. 

와이파이는 생활은 물론 사업장에서 뺄 수 없는 소중한 자원이 됐다. 이에 따라 신호가 닿지 않는 음영지역을 제거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쓰인다. 대표적으로 무선 AP(엑세스 포인트)나 와이파이 확장기를 설치하는 방법을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장소를 이동할 때마다 새로 와이파이를 설정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른다. 관리자 입장에서는 신경 써야 할 제품이 늘어나는 것도 고민이다.

▲넷기어 오르비 프로 공유기(SRR60)와 SRC60

이 문제의 해결책으로 개발된 기술이 바로 와이파이 이지메시(Wifi easymesh)다. 무선 신호를 마치 그물망처럼 묶어 와이파이 신호를 단단하게 하는 기술로, 통신 단말기(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PC 등)와 가장 가까운 공유기와 연결돼 통신 품질과 속도가 향상된다.

네트워크 전문 기업 넷기어는 지난 수년간 메시 와이파이로 명명한 이지메시 제품군 ‘오르비’를 꾸준히 선보여 왔다. 설치와 관리가 쉬운 것을 강점이며, 최근에는 여기에 더 넓은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천장 설치용 오르비 프로 실링 새틀라이트(이하 SRC60)’를 선보였다.

넷기어 SRC60은 넷기어 오르비 프로 공유기(SRR60, 이하 오르비 프로)와 연결해 사용하는 전용 새틀라이트다. 간편한 연결과 AC3000 급 통신 속도, 트라이밴드 기술을 통한 독자적인 무선 연결과 위치에 따른 SSID 변경 없이 간편한 사용을 무기로 중소규모 기업(SMB)과 매장에 맞춘 전용 제품이다.

 

■ 모던함이 더해진 디자인

넷기어 SRC60은 본체 크기부터 듬직하다. 267 x 238 x 40mm의 본체와 어댑터, 벽 설치(월 마운트)와 천장 설치를 위한 마운트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마운트는 플라스틱 재질이며, 천장 설치 시 추가로 장착하는 철제 플레이트가 들어있다. 이밖에 마운트와 플레이트 연결을 위한 4개의 나사, 플라스틱 앵커, 나사못 등이 동봉됐다.

본체 위쪽은 육각형 모양이다. 내장된 6개의 고출력 안테나의 신호가 균등하고 고르게 퍼지도록 한 디자인이다. 흰색을 베이스로 한 색상은 모던한 느낌이 살아있다. 어떤 인테리어에도 융화될 수 있도록 심플함도 살렸다. 

앞쪽에서 보면 오르비 프로 공유기보다 얇아진 크기가 눈에 띈다. 오르비 제품군은 디자인을 도자기나 조형물처럼 빚어냈었으나, 이 제품은 두께를 줄이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듯하다. 본체 무게는 약 863g이다.

옆쪽은 천장 설치 시 공기 순환이 잘되도록 신경 썼다. 부챗살 모양의 구조가 단단한 느낌을 주며, 밑면보다 통풍구가 크다.

뒤쪽 연결부는 구성이 간소하다. 깔끔한 설치를 콘셉트로 한 제품인 탓으로 보인다. 전원 소켓과 2개의 기가비트 랜 포트, 리셋버튼, 싱크 버튼이 차례로 배치됐다. 이중 전원 소켓 쪽 1번에 해당하는 랜 포트는 PoE+(이더넷 전원장치)를 겸한다. 랜선 하나만 꼽아도 전원과 백홀 구성이 끝난다.

밑면에는 초기 설정과 관리에 필요한 정보가 담긴 스티커, 마운트 부품을 체결하는 연결부가 있다. 천장 설치를 염두에 둔 제품이라 밑면과 옆면을 통풍을 위한 공간으로 나누어 배치한 점도 눈에 띈다.

마운트 체결 부위는 약간 돌출돼 있다. 천장과 공간을 확보해 통풍구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공간을 확보하기 역할로 보인다.

통풍구를 통해서 내부 구조를 살짝 엿볼 수 있다. 날개에 해당하는 좌우측에는 안테나와 연결선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연결부 위쪽 통풍구로는 내부 기판의 모습이 보인다. 각 부품에는 필요에 따라 방열판이 부착된 형태이며, 무팬(팬레스) 방식이라 소음이 발생하지 않는다.

▲벽 설치(위쪽)와 천장 설치 시의 마운트 연결

벽이나 천장에 설치하려면 뒤쪽 가운데 부분에 마운트를 장착해야 한다. 벽에 설치할 때는 나사못으로 마운트를 단단하게 고정한 뒤, 본체를 밀어서 끼우면 된다. 천장 설치 시에는 마운트에 플레이트를 장착하면 된다. 나머지 순서는 벽 설치와 같다.

 

■ 더 넓게, 더 강력하게

넷기어 SRC60은 오르비 시리즈의 새내기로써 더 넓은 커버리지와 전달력을 자랑한다. 표기상으로 최대 230평방미터(약 70평)를 커버한다. 최대 180평방미터(약 55평)였던 오르비 프로 새틀라이트(SRS60)보다 20% 이상 넓은 범위다. 새틀라이트 본연의 목적인 더 넓은 와이파이 커버리지가 확보되는 셈이다.

▲오르비 메시 와이파이 시스템은 하나의 이름(SSID)으로 네트워크가 구성되며, 접속한 기기와 이동 여부에 상관없이 접속이 유지된다

넷기어 SRC60은 통합 3Gbps의 속도의 트라이밴드 구성이다. 트라이밴드는 3개의 무선 신호라는 뜻이며, 3차선 도로와 비교할 수 있다. 각 밴드는 공유기와 무선 통신을 위한 전용 통로(백홀)와 단말기에 할당되는 두 개의 밴드로 나뉜다.

▲무선 백홀(왼쪽)과 유선 백홀 구성 비교. 유선 백홀 구성 시에는 추가 채널이 생기며, 3개의 밴드를 모두 단말기 연결에 할당할 수 있다

백홀은 5GHz 쿼드스트림으로 최대 1.7Gbps 속도를 지원한다. 유저 단말기와 연결되는 속도는 2.4GHz 밴드에서 최대 400Mbps, 5.0GHz 밴드는 최대 866Mbps다. 랜선으로 연결하면 백홀에 배정된 밴드가 일반 와이파이로 바뀐다.

공유기와 연결하는 백홀(통로)은 유선, 무선, 유-무선으로 이을 수 있다. 먼저 무선과 유-무선을 활용한 데이지 체인(새틀라이트와 새틀라이트 연결) 구성에서는 최대 7개 새틀라이트 연결이 권장된다. 유선만 사용할 경우 20대까지 거뜬하다. 거대한 창고와 물류 공간 물론, 소규모 TFT 팀을 위한 한시적인 지원까지 다양한 환경에 따라 구성할 수 있다.

한 대가 품을 수 있는 단말기는 최대 40개다. 이밖에 많은 장치와 대용량 데이터 스트리밍을 지원하는 MU-MIMO, 단말기의 위치로 신호를 집중함으로써 통신 안정성과 속도를 높이는 빔포밍(Beamforming) 등 고급 공유기와 동등한 기능을 갖췄다.

▲오르비 앱과 인사이트 앱으로 설치와 관리가 가능하다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한 설치와 관리도 가능하다. 오르비 프로 공유기와 SRC60은 넷기어 오르비 앱과 인사이트 앱 등 두 가지를 쓸 수 있다. 간단한 설정과 관리에는 오르비 앱이, 복잡한 설정과 메시 와이파이 구성, 모니터링, 원격 관리에는 인사이트 앱이 어울린다.

▲인사이트 앱의 와이파이 관리 메뉴. 관리자-직원용-게스트 등 최대 3개의 네트워크로 나뉘어 접근 권한과 제한 시간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웹 기반 PC 관리자 메뉴에서는 다운로드 속도 분배가 가능하다

오르비 프로 공유기와 SRC60는 하 설정에 따라 관리자 전용 와이파이, 직원 와이파이, 손님용(게스트) 와이파이로 나누어 운영할 수도 있다. 각 와이파이는 필요와 목적에 따라 접근을 제어하고, 접근 시간을 설정도 바꿀 수 있다. 민감한 내부 자료에 대한 접근 권한을 원천 차단하는 등의 보안성 향상에도 효과적이다.

 

■ 간편한 설치와 확장성은 물론 속도까지 잡았다

▲A~C 지역 오르비 프로 속도 테스트 결과

넷기어 SRC60의 성능을 알아보기 위해 커버리지에 따른 신호 강도 변화, 속도 등을 측정해 봤다. 5GHz를 기준으로, 콘크리트 및 나무 재질 벽으로 막힌 A지역, 장애물이 하나 추가된 B지역, 접속이 불안정한 C지역으로 나누어 각각 테스트를 진행했다. 측정에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과 LG V50을 사용했다.

공유기만 설치한 상태에서 A지역의 다운로드 속도는 285Mbps, 업로드 201Mbps가 나왔다. B지역에서도 큰 속도 저하 없이 다운로드와 업로드가 각각 219Mbps, 184Mbps를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C지역에서는 각각 65Mbps, 18Mbps로 속도 저하가 뚜렷했다.

▲넷기어 SRC60 설치 이후 A~C지역 속도 테스트 결과

이후 A지역 가까이에 넷기어 SRC60을 설치하고, CAT.6 규격의 랜선으로 연결했다. 오르비 프로 공유기와 새틀라이트 사이에 철제 장애물(문)을 추가하는 조건을 추가한 상태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때 A지역에서 속도는 다운로드와 업로드가 419Mbps, 309Mbps로 나왔다. B지역에서는 364Mbps, 345Mbps로 나왔고, C지역에서는 각각 99Mbps와 15Mbps로 속도가 다운로드 속도가 개선됐다. 테스트 환경이 변수가 될 수 있지만, 전반적인 속도가 향상됐음을 알 수 있었다. 일반 사무실에서는 이보다 넓은 거리에 설치하게 될 테니, 실사용에서 성능은 테스트보다 크게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 화려한 자태 뽐내는 새내기 새틀라이트

최근 쾌적한 업무환경을 위해 천장에 냉난방기를 설치하는 추세다. 공기 순환에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무선 신호도 마찬가지다. 천장이나 벽에 공유기나 무선 AP를 설치하면, 장애물을 신경 쓰지 않고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꾸릴 수 있다. 

넷기어 SRC60은 이런 환경에 최적화된 것이 강점이자 특징이다. 편리한 설치, 강력한 성능과 커버리지, 천장 설치라는 발상의 전환으로 무선 네트워크 구축에 따르는 고민을 덜어준다. PoE+를 통한 유연한 설치를 지원하는 것도 매력적이다. 덕분에 세계최대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19에서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와이파이 커버리지를 위해 회선을 늘리고, 증폭기를 설치하는 방법은 관리가 번거롭다. 그렇다고 느리고 끊기는 와이파이를 내버려둘 수도 없는 노릇이다. 이런 걱정에서 벗어나고 싶은 사업자와 소비자에게 오르비 프로와 넷기어 SRC60 도입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넷기어는 오르비 프로(SRK60)를 구매한 고객에게 방문 설치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니,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한 사업장이라면 참고하자.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