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유저와 같이 만든 엑소스 히어로즈, 전략과 수집의 재미 느낄 것”[질의응답] 라인게임즈 이상후 코어사업실장, 최홍진 PM, 우주 최동조 대표, 최영준 디렉터

라인게임즈와 우주가 손잡고 준비한 ‘엑소스 히어로즈’가 출시 초읽기에 돌입했다.

라인게임즈는 29일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오는 11월 21일 구글과 애플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먼저 한국 유저에게 인정받은 뒤 세계 무대로 진출하는 것이 목표다.

엑소스 히어로즈는 애니메이션 풍의 그래픽과 심도 있는 전략 시스템을 강점인 게임이다. 3번의 내부, 비공개 테스트(FGT, CBT)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개발사 우주 측은 유저와 함께 만든 게임이라며, 피드백을 최대한 반영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작 출시가 몰린 11월 출시를 결정한 것에서 자신감도 엿보였다. MMORPG와 수집형 RPG의 장르적 차이도 있지만, 게임의 완성도와 개발 상황에 따른 최적의 시기를 결정했다는게 라인게임즈의 설명이었다.

라인게임즈 이상후 코어사업실장은 “엑소스 히어로즈를 선보이기 위해 착실하게 준비해왔다. 가장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시점을 잡아 론칭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라인게임즈 이상후 사업실장, 최홍진 코어사업실 PM, 우주 최동조 대표, 최영준 디렉터가 참여한 질의응답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왼쪽부터 라인게임즈 최홍진 코어사업실 PM, 이상후 코어사업실장, 우주 최동조 대표, 최영준 디렉터

Q CBT 기간이 길었다. 이유는
최홍진 “유저 피드백을 받기 위해서다. 피드백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테스트 기간을 길게 잡아 최대한 많은 의견을 받았다. 도움이 많이 됐다. 뒷단에서 데이터와 의견을 검증하면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
이상후 “유저에게 충분한 시간을 드리고 싶었다. 테스트로 뜸을 들였는데, 이제 최대한 빨리 선보이고 싶다.”

Q 11월 말 출시된다. 대작의 출시가 집중된 기간이다. 
이상후 “다른 게임과 경쟁을 신경쓰지 않는다. 착실하게 준비해왔고, 엑소스 히어로즈를 가장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기간을 잡았다. 유저에게 선보일 수준이 됐다고 판단했다.” 

Q CBT 반응 중 진행 속도가 느리다는 평이 많았다.
최동조 “편의성을 추가했다. 유저가 꼭 즐겨줬으면 하는 부분을 요약해서 포함시켰다.”
최홍진 “보여주는 사람과 받아주는 사람의 시선 차이가 있다. 론칭 버전은 받아주는 사람(유저)의 눈높이에 맞췄다.”

Q 2차 CBT 성과가 크게 개선됐다. 이유는 뭔가.
최영준 “2차 CBT 보다 요구 성능이나 발열을 2~30% 정도 줄였다. 지금도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최동조 “전체 적인 아름다움을 살리면서, 편의성을 살리려고 고민했다. 비공정과 전투 인터페이스(UI) 이동 과정도 짧게 수정했다. 세밀한 부분들을 고민했다. 엑소스 히어로즈의 새로운 모습을 론칭 버전으로 확인해 달라.”

Q 신작 론칭이 몰리면, 게임을 알리기가 더 어렵다.
이상후 “11월에 대작이 많이 나온다. 어려움이 있었다. 라인게임즈는 엑소스 히어로즈의 재미를 알리는데 집중하며, 유저에게 한발 다가설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Q 서로의 협업과정에 대해 평가한다면.
이상후 “소통과 합이 중요하다. 개발 과정이 무난하게 진행됐다. 100점 만점에 120점 주고 싶다.”
최동조 “퍼블리셔와 개발사가 원하는 바가 다를 수 있다. 라인게임즈가 개발사의 의견을 잘 들어주고, 존중해줬다. 긍정적인 이야기가 오갔다. 100점 만점을 주겠다.”

Q 글로벌 론칭 일정은.
이상후 “내년 상반기다. 우선 국내 론칭에 집중하고, 완성도를 높이는 게 먼저다.”

Q 캐릭터와 페이트코어(아바타) 획득 방법이 궁금하다.
최홍진 “게임 플레이 및 기간 한정 과제 등으로 제공한다. 다른 게임과 비슷하다. 과금 이외의 방법으로 이들을 얻는 방법을 추가했다. 과금이 아예 없다고는 말할 수 없다. 단, 무과금으로도 즐길 수 있는 방안을 돌려드리겠다. 무료 재화로 얻는 캐릭터가, 과금으로 얻는 캐릭터가 동일하다. 피드백을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
최동조 “구조적으로 플레이를 통해 최상위 캐릭터를 얻을 수 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Q 페이트코어로 능력치가 달라진다.
최홍진 “능력치가 추가되지만, 밸런스에 큰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 오히려 페이트코어로 바뀌는 다른 부분들에 집중해 주길 바란다.”

Q 중소업체는 생존이 어렵다. 지난 8년간 게임을 개발해 온 원동력이 뭔가.
최동조 “사람이다. 좋은 사람들을 만났고, 게임을 개발하면서 보이지 않는 자산(노하우)가 쌓였다. 라인게임즈와 함께하면서 걱정을 덜었다.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Q 콘솔과 같은 멀티 플랫폼 전략이 궁금하다.
최동조 “먼저 모바일 버전에 집중할 생각이다.”
이상후 “내년에도 상반기, 하반기에 많은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다. 엑소스 히어로즈는 포문을 여는 게임이다. 내년 별도의 자리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하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