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액티비전과 텐센트가 선보인 ‘콜 오브 듀티: 모바일’, 10월 매출 625억원 돌파

액티비전과 텐센트가 함께 선보인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이 10월에 모바일 게임으로는 ‘역대급 지표’를 기록했다고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밝혔다. 매출은 5,390만 달러(약 625억 원)를 기록했고, 다운로드 수는 1억 4,800만 건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액티비전의 유명 총싸움 게임 ‘콜 오브 듀티’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총싸움(FPS) 게임이다. 개발은 텐센트의 티미(Timi) 스튜디오가 담당했고, 배틀로얄 모드를 포함한 다양한 멀티플레이 모드가 구현됐다. 이 게임은 지난 10월 1일 일부 국가(중국, 베트남, 벨기에)를 제외한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됐다. 한국에는 텐센트가 출시했다.

센서타워의 집계에 따르면,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10월에 5,390만 달러(62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가별 비중은 미국이 16%(2,280만 달러)로 가장 높았고, 4%(700만 달러)를 기록한 일본이 뒤를 이었다. 플랫폼 별로는 애플 앱스토어가 60%, 구글플레이가 40%를 기록했다.

10월 다운로드 수는 1억 4,800만 건을 돌파했다. 센서타워는 이 수치에 대해서 “굉장히 놀라운 수치이며, ‘포켓몬GO’에 이은 역대 2위에 올랐다. 최근에 출시된 닌텐도의 모바일 게임 ‘마리오 카트 투어’의 다운로드 수도 넘어섰다”라고 전했다. 국가별 비중은 매출과 마찬가지로 미국이 16%(2,360만 건)로 가장 높았다. 2위는 11%(1,620만 건)을 기록한 인도가 차지했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의 성과에 대해 센서타워는 “텐센트가 개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누적매출 10억 달러(약 1조 1천억 원)를 돌파하며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도 액티비전과 텐센트가 출시 후 몇 달 동안 과금 요소 등을 잘 조절만 해준다면, 크게 성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