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펄어비스 신작 ‘붉은사막’, "용병들의 피로 쓰여지는 서사시"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에서 신작 ‘붉은사막’을 소개하고 최초로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정환경 프로듀서는 이 게임을 소개하며 “용병들의 피로 쓰여지는 서사시다“라고 소개했다.

펄어비스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 자사 부스에서 MMORPG ‘붉은사막’ 영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의 ‘검은사막’에 등장하는 지역인 ‘붉은사막’의 과거 이야기를 소재로 개발되는 게임이다. 현재 콘솔과 PC로 개발되고 있다.

‘붉은사막’ 개발에는 ‘릴 온라인’ 개발에 참가했던 정환경 프로듀서와 이성우 디렉터가 참가했다. 지스타 2019에서 열린 펄어비스 신작 발표 행사에는 정환경 프로듀서가 직접 나와 게임에 대해 소개했다.

▲펄어비스 정환경 총괄PD

그는 이 게임을 “용병들의 피로 쓰여지는 서사시다“라고 소개했다. 게임에는 용병단을 이끄는 리더가 등장하고, 다양한 등장 인물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전개한다. 유저는 자신의 입맛에 맞는 용병단을 성장시키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어간다. 정환경 프로듀서는 “이런 인물들의 이야기는 이야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각 캐릭터의 플레이 스타일, 무기, 아이템에도 영향을 준다”라고 말했다.

신작 발표 행사에서는 게임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고, 이 영상을 통해 게임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알 수 있었다. 서양의 중세 판타지 세계관에서 거칠게 살아가는 용병, 영주 등이 등장하고, 거인족으로 보이는 종족도 등장한다. 유저들과 싸우는 드래곤, 바다 괴물 등의 거대 생물도 등장한다. 전반적으로는 ‘검은사막’과 비슷한 세계로 보이지만, 영상에서는 훨씬 더 거칠게 묘사됐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