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LGU+ 5G 클라우드 게임, 붐비는 지스타 BTC 현장에서는 과연?

스트리밍 기반의 클라우드 게임에 대한 도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LGU+(이하 유플러스)가 지포스 나우와 손잡고 5G 망을 활용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19에는 유플러스가 마련한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을 체험할 수 있었다. 레이싱게임 ‘브이랠리4’, 대전격투게임 ‘철권7’ 등 지연속도(핑)가 중요한 게임들로 체험대가 꾸려졌다. 이밖에 턴제 시뮬레이션게임 ‘토탈워: 쓰리킹덤즈’와 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도 즐길 거리로 전시됐다.

클라우드 게임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주류 플랫폼에 들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투자와 시간이 필요하다. 게임 내 적으로는 균일한 지연시간과 영상품질도 담보돼야 한다. 지스타 현장에서는 유플러스 부스를 통해 스트리밍 및 클라우드 게임의 미래를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사실 지스타 현장은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기에 좋은 조건은 아니다. 수천~수만명의 관람객이 모이는 장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유저가 하나 이상의 통신기기를 가지고 있어, 회선 혼잡이 심하다. 반대로 실험을 위해서는 최적의 장소다. 전시가 한창인 오전에 유플러스 부스에서 5G 망을 활용한 클라우드 게임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지 체험해봤다.

먼저 각 게임을 실행하기 전 기기에 접속된 정보를 확인했다. 모든 기기가 와이파이 연결 없이 5G 데이터 연결로 상태임을 확인한 뒤 지연시간을 체크했다.

가장 먼저 체험한 브이랠리4는 즐기기에 충분했다. 단, 빠르게 화면이 전환되는 레이싱 게임 특성상 해상도와 프레임이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브이랠리의 경우 해상도가 720p로 고정되어 레이싱 게임 특유의 현장감을 느끼기에는 부족했다.

반면, 철권7은 만족스러웠다. 체험 전에 걱정했던 버튼 입력 딜레이가 없었기 때문이다. 또, 화면도 1080p로 전송돼, 15인치 이상의 모니터에서도 영상이 영화없이 부드럽게 재생됐다. 특히 지스타 현장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할 때, 5G 연결만 안정적이라면 최신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현장에서는 철권7 미니 토너먼트도 계속 진행되고 있다. 자신 있는 유저라면 도전해보자(참고로 둘째 날 최고 기록은 40연승이다). 50인치 이상의 대형 디스플레이로 중계되는 화면 역시, 품질에는 문제가 없었다. 레이지 상태에서 이펙트가 늘어나도 프레임 드랍이나 렉은 없었다. 일부 파티클 주변에서 열화는 있었다. 이는 관찰자의 입장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일 뿐으로, 게임 세상 속에 빠져든 유저라면 아마 눈치채지 못할 수준일 것이다.

게임이 정적으로 진행되는 토탈워는 PC로 즐길 때와 다른 점을 찾을 수 없었다. 키보드와 마우스를 쓰는 게임이라 시연에는 최신 노트북으로 진행됐다. 현장 진행요원에게 노트북이 유플러스 5G 망으로 연결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단, 화면을 빠르게 늘리고 줄이는 과정에서 영상이 살짝 끊기는 느낌이었지만, 이는 고사양 CPU와 GPU를 요구하는 토탈워 게임 자체 문제로 보인다.

지스타 2019 취재 계획을 세우면서, 유플러스의 클라우드 게임은 단연 관심사였다. 일반 환경에서 점검한 안정성이, 지스타 전시회라는 극단적인 환경에서도 제대로 돌아갈 수 있을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스트리밍 경쟁의 단면을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지스타 2019 일반전시관(BTC) 부스에서 체험한 유플러스 클라우드 게임의 성능은 대단히 만족스러웠다.

최근 여러 게임 업체는 네트워크 플레이를 위해 입력 단계부터 지연시간을 고려한 디자인을 차용하고 있다. 이런 흐름이 제대로 정착한다면, 클라우드 게임의 지연시간 이슈는 물론, 5G의 빠른 전송속도를 통한 PC급 화면을 별도의 설치 없이 즐길 수 있다는 확신을 얻을 수 있었다. 만일 지스타 2019 부스를 방문할 계획이라면, 게임 플랫폼의 미래인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유플러스 부스에서 충분히 느껴보길 권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