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로스트아크] 바드 없는 다음달반오십, 화끈한 경기로 8강 진출권 획득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 16강 2일차 B조 경기 결과 다음달반오십과 손절장인의 8강행 자격을 획득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손절장인, 기력이다한겜돌이, 다음달반오십, 디트버스태우기 네 팀의 속한 B조 경기가 진행됐다.

출처=OGN 중계 캡쳐

다음달반오십 팀은 바드 없이 디스트로이어, 기공사, 배틀마스터로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8강행을 지었다. 2경기에서 디트버스태우기 팀을 꺾었고, 승자전에서도 화력을 순식간에 집중하는 팀적 운영으로 손절장인을 꺾었다.

승자전에서는 근소한 우위를 지키는 운영 능력이 돋보였다. 상대 디스트로이어와 바드를 압박하는 공격력으로 2대0 승리를 따낸 것. 우리한 순간 정확하게 공격을 선보이는 모습은 방패를 뚫는 창의 모습을 떠올리게 했다.

출처=OGN 중계 캡쳐

손절장인은 최종전에서 기력이다한겜돌이를 꺾고 8강에 올랐다. 이날 최종 MVP를 받은 창술사 시클로의 활약이 특히 돋보였다. 시클로는 1세트에서도 상대 주요 영웅을 무력화 시키는 운영과 컨트롤로 팀을 이끌었다. 마지막 최종전에서도 상대의 발을 묶는 적절한 판단으로 팀을 이끌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상대 주력 공격수 호크아이를 견제하는데 실패한 것. 발이 풀린 호크아이의 원거리 공격에 체력과 부활 타이밍 관리가 꼬인 것이 컸다.

2세트 반전이 시작됐다. 상대 바드의 보호막을 빠르게 빼냈고, 호크아이를 먼저 잡아내며 운영을 흔들 것. 여기에 상대의 돌진을 받아치는 컨트롤로 승점을 벌었다.

출처=OGN 중계 캡쳐

마지막 세트 경기, 열세인 상황에서 시클로의 과감한 판단이 결과를 뒤집었다. 시클로는 경기 종료 30초를 남긴 상황에서 상대 후방으로 진격하는 과감한 선택을 했다. 빠른 돌진으로 상대 호크아이를 고립 상황으로 몰아넣은 것. 이 플레이는 4대5로 불리했던 상황을 6대5로 뒤집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