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명일방주 상륙, 수집형-디펜스 융합 장르로 한국 유저와 첫 만남
요스타 요몽 대표(왼쪽), 하이퍼그리프 해묘 개발총괄PD

마니아가 손꼽아 기다린 ‘명일방주’가 오는 16일 한국에 상륙한다.

요스타는 8일 서울 강남구 CGV청담씨네시티에서 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 론칭 일정과 사업 계획 등을 발표했다.

명일방주는 독특한 세계관과 빼어난 캐릭터의 매력이 강점인 신작이다. 지난해 4월 중국 론칭 이후 애플 앱스토어 인가와 매출순위를 석권한 바 있다. 요스타는 개발사 하이퍼그리프네트워크테크놀로지(이하 하이퍼그리프)와 손잡고 지난 1년간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이날 간담회에는 요스타 요몽 대표와 하이퍼 해묘 개발총괄PD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랜 시간 서비스를 준비해 온 만큼 직접 소통을 위해 한국을 찾은 것.

요스타는 지난 2014년 설립한 글로벌 퍼블리싱 업체다. 스마일게이트와 함께 ‘에픽세븐’의 일본 서비스를 진행했으며, ‘벽람항로’, ‘명일방주’의 글로벌 시장에 소개한 바 있다. 현지화 작업과 서비스의 역량을 가지고 있다는게 요몽 대표의 설명이다.

명일방주는 재앙으로 황폐화된 세계가 무대다. 새롭게 발견된 광물 오리지늄을 둘러싼 사투가 주요 스토리다. 오리지늄은 인류의 발전을 이끌었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았다. 불가사의한 힘을 쓰게 된 감염자는 세상의 위협이 됐고, 인류 사회와 격리됐다. 이들은 자유와 권리를 되찾기 위해 조직 리유니온을 결성해 싸우게 된다.

전투는 디펜스와 수집형RPG의 장점을 섞은 것이 특징이다. 다양한 부가효과를 가진 블록을 이용하는 전략도 필요하다. ▲뱅가드(근거리 딜러) ▲가드(근거리 딜러) ▲디펜더(탱커) ▲스나이퍼(원거리 물리공격) ▲캐스터(원거리 마법공격) ▲서포터(버프, 디버프) ▲메딕(힐러) ▲스페셜리스트(변칙적인 플레이)로 나뉜 캐릭터로 팀을 꾸리는 전략도 필요하다.

캐릭터는 헤드헌팅과 공개모집으로 유치할 수 있다. 또, 기지에 해당하는 시설에서 캐릭터를 육성하고, 업그레이드하며 명령을 지시하는 등의 활동이 가능하다. 유저의 임무는 사령관이 되어 제어센터를 업그레이드하고, 캐릭터의 피로도를 관리하며, 효율적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파티를 파견하는 것이다.

해묘 PD는 “출시 전부터 한국 유저분들이 게임을 공략하고, 2차 창작물을 공유한 것을 알고 있다. 개발자로서 뿌듯하다. 오랜 시간을 기다려준 유저들이 만족할 만한 게임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요몽 대표는 “명일방주는 많은 기대를 받은 게임이며,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오는 16일 드디어 한국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라며 “요스타는 우리가 좋아하는 게임을 유저와 나누는 것이 목표다. 이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