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명일방주’를 처음하는 유저를 위한 꿀팁 모음

모바일 게임 ‘명일방주’가 16일 한국에 출시됐다. 중국 개발사 하이퍼그리프가 개발한 ‘명일방주’는 타워 디펜스 게임과 캐릭터 수집형 RPG를 결합한 게임이다. 개발은 모바일 게임 ‘소녀전선’ 개발에 참여했던 개발자 ‘해묘’가 이끌고 있다. 한국 서비스는 요스타가 담당한다. 중국에서는 지난 2019년 4월에 출시되어 중국 앱스토어 매출 상위권에 올랐다.

‘명일방주’의 기본적인 틀은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RPG다. 하지만 전투는 타워 디펜스 게임 방식을 채택했다. 모바일 RPG에서 이런 전투 방식을 채택한 게임은 드물다.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이런 방식의 게임은 보기 힘들다. 이에 ‘명일방주’를 처음 접하는 유저들을 위한 초반 팁을 소개해본다.

 

■ 초반 캐릭터 뽑기, 어떤 캐릭터가 쓸만한가?

캐릭터 수집형 RPG를 즐길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초반에 좋은 캐릭터를 확보하는 것이다. ‘명일방주’는 튜토리얼에 해당하는 초반 임무를 완료하면, 캐릭터를 20번 뽑을 수 있는 자원을 준다. 이것으로 10회 뽑기를 2번 돌리면 5성, 혹은 6성 캐릭터를 얻을 수 있다. 이때 좋은 5성 혹은 6성 캐릭터를 얻고 시작하면 보다 수월하게 게임을 진행할 수 있다.

유저들에게 좋다고 평가 받는 캐릭터로는 ‘실버애쉬’, ‘시즈’, ‘호시구마’, ‘사리아’, ‘에이야파들라’, ‘엑시아’, 샤이닝’, ‘사일런스’ 등이 있다. 이외에는 초반에 게임을 진행만해도 자연스럽게 얻을 수 있는 3성 캐릭터인 ‘팽’과 ‘멜란사’도 초반에 키워놓으면 꽤 쓸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캐릭터 유형별로 최소 2개 캐릭터를 육성

‘명일방주’에는 다양한 유형의 캐릭터가 있다. 다른 RPG의 ‘직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뱅가드’, ‘가드’, ‘디펜더’, ‘스나이퍼’, ‘캐스터’, ‘메딕’, ‘서포터’, ‘스페셜리스트’가 있다. 초반에는 ‘서포터’와 ‘스페셜리스트’를 제외한 나머지 6개 유형의 캐릭터를 최소 2개씩 육성해주자. 그리고 전장에 따라서 특정 유형 캐릭터를 더하거나 빼면 된다. ‘서포터’와 ‘스페셜리스트’는 초반에 얻는 것이 쉽지 않기도 하고, 초보자가 활용하기도 쉽지 않다.

전투에서는 ‘뱅가드’를 가장 먼저 배치한다는 마음으로 임하자. 그러고 나서 전선이 안정되면 나중에 ‘뱅가드’를 다른 캐릭터로 교체해주자. 그리고 ‘뱅가드’ 캐릭터 중에는 철수시킬 경우에 캐릭터 배치에 사용된 자원을 그대로 돌려주는 캐릭터도 있다. 이런 특징을 잘 이용하면, 초반에 더 효율적으로 캐릭터를 배치 할 수 있다.

 

■ 전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캐릭터 위치와 방향

타워 디펜스 방식 전투인 만큼, 캐릭터를 배치하는 위치가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캐릭터의 공격방향도 매우 중요하다. 위치는 적절하지만, 방향이 잘못되면 캐릭터를 다시 배치해야 하는 사태가 일어날 수도 있다. 캐릭터를 철수시키고 다시 배치하기 위해서는 보통 1분 정도를 기다려야 하므로 때에 따라서는 전투력 손실이 크다. 따라서 위치와 방향을 잘 정해서 배치하자.

 

■ 친구 캐릭터를 활용해서 완료하면 ‘자동완료’가 되지 않는다

친구로 등록된 캐릭터를 전투에 활용하면 보다 강력한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완료한 임무는 나중에 ‘대리지휘’(자동전투)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모든 임무는 내가 보유한 캐릭터로만 완료한다는 생각으로 진행하자. 친구 캐릭터는 내 캐릭터로 도저히 임무를 완료할 수 없다고 생각되면 그때 활용하자.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