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마지막 세트 생각만해도 아찔, 두 배로 기쁘다"[질의응답]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 우승팀 잘먹고갑니다

잘먹고갑니다 팀이 ‘로스트아크’ 정규 e스포츠 대회 첫 우승팀, 로열로더에 등극했다.

잘먹고갑니다 팀은 19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 결승전에서 다음달반오십을 4대3으로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까지는 곡절이 많았다. 16강부터 풀세트 접전과 재경기를 치루는 등, 다른 팀보다 많은 경기를 치렀다. 이렇게 단련된 창은 결승전에서 날카롭게 상대방을 찌르는 결정타가 됐다. 첫 무대 경기에서도 흔들림 없이 자신들의 플레이를 펼쳤기 때문이다. 특히 결승전 마지막 세트에서는 종이 한 장 차이로 승리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우승을 차지한 잘먹고갑니다 팀은 모두 첫 우승의 감동을 서로의 공으로 돌렸다. 거친 말 속에서도 서로의 공로를 칭찬하는 속내가 읽혔다. 로열로더, 첫 대회 우승이라는 자부심도 묻어났다.

선수들은 “우승이 정말 기쁘다. 첫 대회 우승팀을 기념하기 위해 게임 내에 동상을 세워줬으면 좋겠다”라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많은 유저가 대결(PvP) 콘텐츠를 즐기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입을 모았다.

다음은 우승을 차지한 잘먹고갑니다 팀 광어광어광어 차광호(창술사), 히트 이주원(버서커), 태풍 하주형(바드)와 나눈 우승 인터뷰를 간추린 내용이다.

Q 우승 축하한다. 
차광호 “로열로더스 첫 경기에서 로열로더가 됐다. 감회가 새롭다. 열심히 한 대가를 받은 거 같아 행복하고 만족스럽다.”
이주원 “기쁘다. 오늘도 극적으로 이겼다. 기쁨이 2배다.”
하주형 “연습하면서 마찰이 많았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만큼 기쁘다. 팀이 많이 싸우면서 친해졌고, 결과를 가져갈 만큼 실력을 오르는 계기가 된 것 같다.”

Q 우승을 직감한 순간은 언제인가.
차광호 “3대1로 세트 스코어가 우리했다. 우승을 직감했다. 그런데 후반에 세트를 내줬다. 마지막 세트에서 킬 스코어를 앞설 때 다시 우승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Q MVP에 선정된 기분은 어떤가.
이주원 “16강부터 결승까지 광호한테 MVP를 넘겨줬다. 마지막 결승에서 MVP를 받을 수 있어 뿌듯하다. 기분이 좋다.”

Q 6세트에서 3대3 동점이 됐다. 심리적으로 위축됐을 것 같다.
차광호 “그렇다. 심리적으로 위축됐지만, 우리가 이길 거라고 믿었다. 우리 욕구가 더 컸던 것 같다.”
하중형 “극적인 승부를 많이 했다. 재미있게 놀다가자고 생각했기에, 위축되진 않았다.”

Q 초대 우승자가 됐다. e스포츠 초대 우승자는 게임 내에 기념비나 NPC를 세워주곤 한다. 탐나나.
전원 “탐난다. 꼭 세워줬으면 한다.”

Q 16강부터 결승까지 많은 경기를 치렀다. 기억에 남는 경기를 꼽자면.
차광호 “역시 결승전이다. 매번 한판만 져도 탈락하는 경기를 했다. 결승전에서도 이런 경기가 이어졌다.”
이주원 “8강 2세트다. 극적으로 이겨서 기억에 남는다.”
하중형 “16강 경기에서 실수를 했다. 컨트롤에 미숙했다. 이후 실력이 늘어난 것 같아서 기억에 남는다.”

Q 다음 대회가 열리면 참가할 것인가.
이주원 “팀 대회는 개인 실력보다 팀 플레이가 중요한 것 같다. 광호나 중형이가 좋다면, 다시 하고 싶다.”
하중형 “원래 공격수를 주로 한다. 하지만 팀원이 바드를 필요로 한다면 다음에도 꼭 참가하겠다.”

Q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이주원 “우승을 예상했지만, 확신은 못했다. 그런데 우승을 한 뒤에 든 생각이 있다. 스마일게이트RPG 지원길 대표님이 꼭 우리 동상을 게임 내에 세워줬으면 좋겠다.”
차광호 “로스트아크 유저 모두가 대결(PvP)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팀에서 노력해줬으면 좋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