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중국 앱스토어] ‘AFK 아레나’와 ‘신소오강호’ 흥행, 아이치이 신작매출 수직하락

중국 앱스토어 매출 순위 변동을 알아보는 코너 ‘중국 앱스토어’ 입니다. 이번엔 2020년 1월 중국 앱스토어 매출 순위 동향을 알아보겠습니다.

 

■ 방치형 RPG ‘AFK 아레나’, 1월 내내 매출 2~4위 기록

‘라이즈 오브 킹덤즈’로 유명한 릴리스 게임즈가 지난 1월 4일 중국에서 신작 모바일 게임 ‘검여원정’(剑与远征, 이하 ‘AFK 아레나’)을 출시했습니다. 이 게임은 5명의 캐릭터로 진행하는 방치형 RPG입니다. 한국에서는 ‘AFK 아레나’라는 이름으로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AFK 아레나’는 중국 출시 5일 만에 중국 앱스토어 매출 2위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1월 내내 매출 2~4위를 유지하며 흥행하고 있습니다. 중국 앱스토어에서는 신작이 흥행하더라도 출시하고 3주가 지나면 매출 순위가 하락하는 경우가 많은데 ‘검여원정’은 순위를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방치형 RPG가 중국 앱스토어 매출 상위권에 오른 것도 이례적인 일입니다. 릴리스 게임즈 입장에서는 중국과 한국에서 흥행한 ‘라이즈 오브 킹덤즈’ 이후에 또 다른 흥행작을 확보한 셈입니다.

 

■ 완미세계 ‘신소오강호’, 매출 Top 10 유지 중

완미세계의 모바일 게임 ‘신소오강호’(新笑傲江湖)가 지난 2019년 12월 19일 중국에 출시됐습니다. ‘신소오강호’는 지난 2018년 중국에서 방영된 TV 드라마 ‘신소오강호’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MMORPG입니다. 김용의 무협소설 ‘소오강호’를 각색해서 제작된 드라마 ‘신소오강호’는 영호충, 임영영, 동방불패, 남봉황, 악영산 등 소설에 나오는 주요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내용은 소설과 상당히 다릅니다.

지난 2019년 12월 19일 중국에 출시된 모바일 게임 ‘신소오강호’는 출시에 중국 앱스토어 매출 4위까지 올라갔고, 그 이후에도 3주 동안 매출 4~10위를 유지했습니다. 2020년 1월에도 중국 앱스토어 매출 5~14위를 오르내리며 인기를 유지했습니다. 이런 기세를 조금만 더 유지하면 장기 흥행도 가능해 보입니다.

 

■ 아이치이 신작, 출시 15일 만에 매출 24위에서 70위로 수직하락

중국의 유명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iQIYI)가 1월 15일에 모바일 게임 ‘Re:从零开始的异世界生活-INFINITY’(영어명 ‘Re:zero INFINITY’)을 출시했습니다. 이 게임은 일본 애니메이션 ‘Re: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세계 생활’을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RPG로, 중국 출시 직후에 중국 앱스토어 매출 24위에 올랐습니다. 중국에서는 유명 동영상 업체 ‘아이치이’가 출시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참고로, ‘아이치이’는 중국의 ‘넷플릭스’라고 불릴 만큼 중국에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초반의 기세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출시 5일 만인 1월 20일에 매출 40위권으로 떨어졌고, 30일에는 매출 70위까지 내려갔습니다. 출시된 지 15일 만에 매출 24위에서 70위로 수직 하락 한 것입니다. ‘아이치이’ 입장에서는 모처럼 출시 직후에 괜찮은 성적을 거둔 게임이 나왔는데, 인기가 빠르게 식었다는 점은 아쉬울 만합니다.

 

■ 알리게임즈의 ‘삼국지 전략판’, 4개월째 매출 Top 5 유지

알리게임즈가 지난 2019년 9월 20일 중국에 출시한 ‘삼국지 전략판’(三国志·战略版)이 2020년 1월에도 중국 앱스토어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며 장기 흥행 중입니다. 이 게임은 출시될 때 일본 업체 코에이 테크모와 계약해서 출시된 게임이라는 점과 코에이 테크모에서 ‘삼국지’ 시리즈 프로듀서를 담당한 키타미 켄이 개발에 참여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삼국지 전략판’은 중국에서 굵직한 모바일 게임 신작이 대거 출시된 2019년 12월에도 앱스토어 매출 2~6위 사이를 오르내렸습니다. 그리고 2020년 1월에도 앱스토어 매출 4~8위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삼국지 전략판’은 중국 앱스토어에서 상위권에 거의 고정적으로 자리잡은 ‘왕자영요’, ‘화평정영’, ‘몽환서유’ 같은 게임이 될 수도 있을 듯합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