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밑그림 완성? 섀도우 아레나 3차 CBT 해보니

펄어비스가 27일 ‘섀도우 아레나’의 3차 비공개 테스트(CBT)를 시작했다. 테스트 대상을 북미, 유럽, 러시아, 아시아로 나눠 글로벌 유저에게 선을 보였다. 한국과 러시아 유저에게 집중했던 지난 테스트 보다 폭이 넓어졌다.

이번 테스트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인터페이스(UI)다. 메뉴 배치와 정보가 한눈에 들어오도록 개선됐다. 어수선했던 지난 테스트보다 게임의 내용을 파악하기가 쉽다.

전투 UI도 마찬가지다. 미니맵에는 주요 오브젝트가 표시돼 전장을 파악하기가 쉬워졌다. 기본 UI 위쪽에는 네비게이션바가 적과의 거리를 알려준다. 오픈월드 방식의 PC 패키지 게임과 닮았다. 특히 전체적으로 버튼과 메뉴 텍스트가 커진 느낌이다. 이는 펄어비스가 지속 추진 중인 멀티플랫폼 대응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신규 캐릭터 황금의 바달은 개발을 지휘한 김광삼 PD가 강조했던 대전 형식의 액션이 극대화됐다. 잡기와 연타를 기본으로 삼고, 각종 스킬을 강화하는 콘셉트다. 격투와 대전액션을 즐기는 게이머는 바달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바달은 1대1 전투에 특화된 캐릭터라 할 수 있다. 적의 행동을 막는 잡기, 빠른 속도로 접근하는 이동기 등이 고루 배치됐다. 타격 범위는 넓지 않지만, 상대의 행동을 강제하는 효과가 많아 1대1 상황에서 강력함이 발휘됐다. 2번 스킬로 적을 잡았다면 F스킬 혹은 3번 스킬로 적을 다시 넘어뜨려 공격을 이어가는 콤보를 추천한다.

아이템 봉인 시스템도 눈길을 끈다. 게임을 통해 획득한 장비를, 다음 전투에서도 쓸 수 있도록 돕는 시스템이다. 전투를 마치면 3개의 장비가 무작위로 선택되고, 이 중 필요한 아이템 하나를 창고에 보관할 수 있다. 이후 유저 선택에 따라 필요한 장비를 처음부터 획득한 상태로 전장에 입장하게 된다.

이는 교전이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초반단계를 위한 시스템으로 보인다. 지난 테스트에서는 아이템 파밍이 충분히 갖춰지기 전에는 전투가 성립하지 않았다. 게임 시작 뒤 4분간 부활하는 시스템도 이를 뒷받침했다. 하지만 이번 테스트에는 좋은 무기를 선택한 유저가 적극적인 교전을 유도하는 등 달라진 플레이 양상을 느낄 수 있다.

한편 펄어비스는 오는 3월 8일까지 11일 동안 전세계 유저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를 위해 14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옵션을 꾸렸다. 이밖에 전투 사운드를 세밀하게 조절하는 옵션을 제공하는 등 UI와 편의성, 밸런스 등 전체적인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