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모바일
애플, 미국 아이폰 배터리 게이트 소송에서 6000억원 지불 합의... 국내AS 부실은 여전

애플이 미국 '배터리 게이트' 소송에서 거액의 합의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애플은 새 아이폰 구매를 유도하려고 구형 아이폰 배터리 성능을 일부러 낮췄다는 혐의로 2017년 집단소송을 당했다. 그리고 애플은 구형 아이폰 성능을 고의로 저하시켰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한 바 있다.  

2일(현지시각) 외신에서는 애플은 이 소송에서 5억달러(약 6천억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겠다는 합의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구형 아이폰 사용자 1인당 25달러를 지불하기로 한 합의다. 지급 대상은 iOS 10.2.1과 그 이후 버전 iOS를 이용하는 아이폰6, 6플러스, 6s, 6s플러스, 7, 7플러스, SE 사용자들이다. iOS 11.2과 그 이후 버전을 사용하는 아이폰7, 7플러스 사용자도 대상이다.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는 2017년 말 아이폰 운영 체제인 iOS 10.2.1 업데이트 후 아이폰 구형 모델에서 성능이 급격히 저하되는 현상이다. 이때 사용자들은 스스로의 구형 아이폰 또는 배터리를 교체해야만 한다고 믿게 한 애플에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구형 아이폰 배터리 열화로 과부하가 발생해 필요한 전력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할 우려가 있어 기기 보호목적으로 전원이 강제로 꺼지게 될 수 있어 성능을 제한했다고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후 배터리 교체 비용을 한시적으로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낮추고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툴을 제공했다. 하지만 전 세계 사용자의 거센 비판과 집단소송을 막지는 못했다.

국내에서도 애플은 AS에 있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애플 스마트폰 공식 애프터서비스(AS) 센터에 대한 이용자들은 가격이나 시간은 물론, 품질까지도 사설 수리센터가 더 낫다고 평가한 바 있다. 

한국소비자원에서 조사한 최근 3년간 스마트폰 제조사별 민원 접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총 1,811건의 소비자 불만사항 가운데 애플은 2위인 431건(23.8%)이 접수됐다. 제조사별 점유율을 고려하면 애플 아이폰에 대한 소비자 민원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현재 삼성전자는 178개소, LG전자는 167개소의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에 비해 애플의 직영 서비스센터는 전국에 단 1곳에 불과하며, 나머지 87개소는 외주업체 4곳에 나눠 맡기고 있다.

출처=9tomac

안병도 기자  press@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