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사전출시…배틀로얄 저변 넓힐 수 있을까

펄어비스의 PC 온라인 게임 ‘섀도우 아레나’가 21일 사전 출시(얼리 엑세스)됐다. ‘섀도우 아레나’는 펄어비스의 PC MMORPG ‘검은사막’의 캐릭터와 세계관을 소재로 개발된 액션 배틀로얄 게임이다. 원래는 ‘검은사막’의 한 모드로 있었지만 아예 별도의 게임으로 개발됐고 여러 번의 테스트를 거쳐서 사전 출시됐다.

‘섀도우 아레나’는 펄어비스가 야심 차게 개발해서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하는 중요한 신작이다. 또한, 배틀로얄 장르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이 장르가 좀 더 확장되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지금까지는 주로 총싸움 배틀로얄이 돋보였는데, ‘섀도우 아레나’가 좋은 성적을 거두면 액션 배틀로얄의 시대가 개막할 수도 있다. 한국 PC 온라인 게임 업계 입장에서는 오랫 만에 출시되는 굵직한 신작이기도 하다. 이런 주제들을 차례대로 짚어봤다.

 

■ ‘섀도우 아레나’, 액션 배틀로얄을 이끄는 대표 게임 될까?

현재 시점에서 배틀로얄 장르를 살펴보면, 총싸움 게임의 점유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애초에 배틀로얄이라는 규칙이 가장 먼저 시도된 장르가 총싸움 게임이기에 이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리고 배틀로얄 장르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자, 다양한 장르와 접목하거나 새로운 전투 방식을 시도하는 업체가 점점 늘어났다.

그 중에서 큰 흐름 중 하나가 바로 ‘섀도우 아레나’처럼 MMORPG의 시점과 그래픽으로 전투를 하는 것이다. 기존에 MMORPG를 즐겨봤던 유저들 입장에서도 조작이나 여러 요소들이 익숙하기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이런 유형의 게임은 ‘액션 배틀로얄’이라고 불리기 시작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액션 배틀로얄이 향후 게임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흥행할 수 있는 장르가 될 것이냐를 시험할 수 있는 척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펄어비스라는 유명한 업체의 게임이기도 하고, ‘검은사막’이라는 유명 게임을 소재로 했기에 전 세계적으로 많은 유저들을 모으기에도 용이하다. 만약에 ‘섀도우 아레나’가 큰 성공을 거두면 배틀로얄 장르는 게임 업계에서 다시 한번 저변을  넓힐 수 있게 된다. 그리고 다른 게임업체들도 또 다른 유형의 게임과 배틀로얄을 조합해보는 다양한 시도를 하게 될 것이다.

 

■ 펄어비스가 준비 중인 다수의 신작 라인업 중 1번 타자

펄어비스를 기준으로 생각해보면, ‘섀도우 아레나’는 펄어비스가 개발 중인 다수의 신작 중에 가장 먼저 출시됐다. 물론, ‘섀도우 아레나’는 기존에 ‘검은사막’의 콘텐츠로 있다가 독립한 게임이긴 하다. 하지만, ‘검은사막’과는 장르가 완전히 다르다 보니 개발자들도 아예 별도의 게임이라는 전제로 개발하고 있다.

'1번 타자'라는 점에서 ‘섀도우 아레나’는 자연스럽게 내부와 외부의 많은 주목을 받게 된다. 외부적으로는,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에서 야심 차게 다수의 신작을 공개한 후에 처음으로 출시한 게임이다. 내부적으로는 이 게임이 잘돼야 현재 준비 중인 다른 프로젝트도 조금 더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되고 개발자들의 사기도 오른다. 

과거를 돌아보면, 펄어비스가 출시한 ‘검은사막’과 ‘검은사막 모바일’이 모두 성공을 거뒀기에 이 게임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도 클 수밖에 없다. 또한, 펄어비스는 상장사이기에 금융권에서도 ‘섀도우 아레나’의 지표를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다. 따라서 이 게임의 출시 직후에 펄어비스의 주가가 다소 출렁일 가능성도 있다.

 

■ 가뭄의 단비 같은 PC 온라인 게임 신작…높은 기대치 충족할 수 있을까?

한국 게임 업계 입장에서 보면, ‘섀도우 아레나’는 오랜만에 출시되는 한국 업체의 PC 온라인 게임이다. 최근에 한국 업체가 개발한 굵직한 PC 온라인 게임으로는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와, 넥슨의 ‘어센던트 원’(2019년 8월 서비스 종료)이 있었다. 최근 몇 년간 PC 온라인 게임에 대한 투자가 굉장히 위축된 상황에서 ‘가뭄의 단비’ 같은 신작이 출시된 것. PC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들 입장에서도 반가울 만한 신작이다.

물론, 중요한 것은 성적이다. ‘섀도우 아레나’가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두느냐에 따라서 PC 온라인 게임에 대한 투자 분위기가 다시 살아날 수도 있다. 문제는 PC 온라인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의 눈높이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이다. 그렇다 보니 PC 온라인 게임은 경쟁작은 사실상 거의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흥행을 보장할 수는 없는 환경에 처했다.

이런 상황에서 오랜만에 출시된 ‘섀도우 아레나’마저 기대 이하의 성과를 보여준다면 어떻게 될까? 펄어비스라는 업체의 이름값을 고려하면, PC 온라인 게임에 대한 투자가 사실상 끊길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 게임이 잘돼서 PC 온라인 게임에 대한 투자와 도전이 조금이라도 더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